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발 낡아서" 尹 취임 첫 주말, 김여사와 쇼핑…시민들 깜짝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주말 일정은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하는 백화점 신발 쇼핑이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14일 오후 3시경 신세계 강남점을 찾았다. 이날 일정은 대통령실 기자단에 사전에 공지가 되지 않은 비공식 일정으로, 백화점을 찾은 시민들이 사진과 목격담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올리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신세계 강남점 바이네르 신발 매장을 찾았다. 윤 대통령은 정장이 아닌 편한 캐쥬얼 차림으로 최소한의 경호 요원과 함께 매장을 둘러보며 쇼핑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김 여사는 하얀 운동화를 신고 윤 대통령의 신발을 골라줬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날 편안한 검정색 구두 한 켤레를 구입했다”며 “지금 신고 있는 신발은 3년 전에 샀는데 오래 신었더니 너무 낡아 새 신발을 마련한 것”이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백화점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몇 차례 ‘셀카’도 찍었다고 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백화점 방문 후 서울 종로구의 광장시장에 들러 빈대떡과 떡볶이, 순대 등을 포장해 가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광장시장에 있는 식당에서 마약김밥과 칼국수를 자주 먹었다. 이날도 광장시장에서 늦은 점심을 먹을 예정이었는데, 단골식당에 사람이 너무 많아 빈대떡, 떡볶이, 순대, 만두 등을 사가지고 나왔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후 남산 한옥마을 산책을 한 후 귀가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하수영.이경은(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