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721m…세계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 체코서 개통

2년 걸린 공사에 107억여원 투입 500명까지 동시 입장 가능…"현지 주민은 500명도 안 되는데…" 논란도

721m…세계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 체코서 개통
2년 걸린 공사에 107억여원 투입
500명까지 동시 입장 가능…"현지 주민은 500명도 안 되는데…" 논란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세계에서 가장 긴 보행 현수교가 체코에서 문을 열었다고 A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폴란드 국경과 맞닿은 체코 북동부 지역의 '크랄리츠키 스네즈니크' 산맥에 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가 대중에 공개됐다.
다리 이름은 그 길이가 721m인 데서 붙었다.
이는 직전까지 최장 보행 현수교였던 포르투갈의 '아로카 브리지'(516m)보다 205m 더 길다.

두 개의 산등성이 사이에 걸려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의 최고점 높이는 95m에 달한다.
다리에는 동시에 최다 500명까지 들어설 수 있지만, 개통 첫 2주 동안에는 이 절반 수준까지만 입장이 허용됐다.
시속 135㎞에 달하는 바람이 불면 안전상 이유로 다리는 폐쇄된다.
다리가 완공되기까지는 2년이 걸렸고 공사 비용에는 2억 체코 코루나(약 107억7천400만원)가 들었다.

세계 최장 현수교라는 타이틀을 자랑하지만, 논란도 있다.
일각에서는 주변 환경을 고려할 때 다리가 너무 거대하다거나 주민 500명도 채 안 되는 마을에 관광객이 과다 유입돼 혼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kit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