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주빈, 164→170㎝ 키 수술 사실…부친 치료비까지 갖다써"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강정현 기자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로 지난해 대법원에서 징역 42년을 확정받은 조주빈(26)이 키를 6㎝가량 키우는 '사지 연장술'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방송되는 채널A 범죄다큐 '블랙'에 따르면 조주빈은 인정 욕구와 외모 콤플렉스 등으로 범죄를 저지르기 전 164㎝였던 키를 더 크게 만들기 위해 사지 연장술을 받았다.

조금씩 다리를 늘려 키가 커지도록 하는 이 수술은 부작용의 위험이 클 뿐 아니라 통증도 심하다. 그러나 조주빈은 콤플렉스를 개선하기 위해 아버지의 임플란트 비용으로 부작용 위험을 무릅쓰고 수술대에 올랐다고 한다.

방송은 조주빈이 10개월에 달하는 수술 회복 기간 중 보안성이 높은 텔레그램을 접하고, 첫 범죄를 저지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스토리텔러 장진 감독은 "이 사지연장술이 범죄의 시작이 되고 말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과거 보이스피싱과 마약 사범 검거에 도움을 주고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기도 했던 조주빈은 병원에 입원해있던 기간 SNS를 통해 총기와 마약을 판매한다는 글을 997건이나 올린 뒤 12명을 유인해 866만원을 편취했다.

이때 N번방을 접하게 된 조주빈은 앞서 12명을 유인한 방법들을 토대로 불법 영상물을 텔레그램에 올려서 돈을 벌 생각을 하게 된다.

실제 그는 온라인에서 여성들을 협박해 불법 성 착취 영상을 제작한 뒤 이를 돈을 받고 판매했다.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었다.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는 "인정 욕구가 동기였을 것 같다"며 "감사장을 받을 정도로 경찰을 도운 것은 본격 범행 전 사전 탐색으로 경찰의 수사 방식을 파악하는 게 목적이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