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서실 책상 방향이…" 尹도 깜짝 놀란 '악마가 짠 배치도'

윤석열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를 둘러보다 비서관실 내 책상이 모두 한 방향으로 놓인 것을 보고 "책상이 왜 한 방향으로 되어있느냐"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유튜브 채널 KTV국민방송, YTN 돌발영상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취임 둘째 날인 지난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사무실을 순방하며 대통령실 직원들과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총무비서관실, 사이버안보비서관실 등을 방문해 "편하게 일하자" "아직 미비해도 층을 옮겨서 잘 설비를 해준다고 하니까 당분간 좀 (양해해달라)" 등 격려의 말을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 사무실을 순방, 총무비서관실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시스

그러다 윤 대통령은 공직기강비서관실, 국정상황비서관실, 경제수석비서관실 등 대부분의 비서관실 내 책상이 줄지어 한 방향인 것을 확인하고 "왜 모든 비서관실 책상이 한 방향으로 되어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공간이 좁아서"라는 답변이 나오자 윤 대통령은 "아 그렇구나. 그래 조금 불편해도 (나중에) 다 옮길 거 아니에요"라고 반응했다.

윤 대통령은 "일하기가 편해야 하는데 어려운 여건에서 여러분들 일하게 해서 나도 미안한데 어떡하겠느냐"며 "조금만 참고 열심히 잘 해보자"고 말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대통령실 청사 내 사무실 공간은 모든 책상이 출입문을 바라보는 식으로 배열돼있다.

부장급 책상은 창가 쪽에, 그 앞줄에 차장이나 과장급, 가장 앞줄에는 대리나 사원급이 위치한 전형적인 1990년대 대기업 사무실 전경이다.

책상 위치만 보고 직급을 가늠할 수 있고, 가장 앞쪽에 앉은 직원은 자연스레 상사의 시선을 의식할 수밖에 없는 탓에 이같은 사무실 배치는 '악마가 짠 배치도'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날 대통령실 청사 내부가 공개되자 온라인에서 유사한 반응이 나왔다. 유튜브 채널에는 "잠깐 보는데도 숨이 막힌다" "어디 중소기업 사무실 보는 것 같다" "직원들이 고생이 많네" "둘러보니 괜히 이전했나 싶나 보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정혜정.이세영(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