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쥬라기공원 랩터 모델인 데이노니쿠스 화석 160억원에 낙찰

12일 크리스티 경매서 낙찰… 고생물 화석 상업적 판매 두고 논란도

쥬라기공원 랩터 모델인 데이노니쿠스 화석 160억원에 낙찰
12일 크리스티 경매서 낙찰… 고생물 화석 상업적 판매 두고 논란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영화 '쥬라기공원' 시리즈에 등장해 유명해진 공룡 '랩터'의 실제 모델인 '데이노니쿠스'(Deinonychus antirrhopus)의 화석이 12일(현지시간) 크리스티 경매에서 1천240만 달러(159억 원)에 팔렸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데이노니쿠스 화석이 공개 경매에서 거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공룡은 쥬라기공원이 개봉해 인지도가 아주 높아진 공룡 중 하나다. 영화에 등장하는 랩터는 벨로키랍토르(Velociraptor)를 뜻하는데, 랩터가 보여준 영악한 사냥 기술은 친척뻘인 데이노니쿠스의 사냥 습성을 본뜬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경매에 나온 뼈대는 약 1억1천만년 전 백악기 초기의 것으로 추정되는데 약 10년 전 몬태나주에서 독학한 부부 고생물학자 잭과 로버타 오언에 의해 발굴됐다.
뼈대는 126개의 진짜 뼈와 두개골 등 일부 복원된 뼈로 구성돼 있다.
잭 오언은 NYT에 "과거 일하던 목장에서 주인과 화석을 발굴해 수익을 나누기로 계약을 맺었고 앞서 두 마리의 다른 동물의 화석을 발견했던 지역에서 데이노니쿠스의 뼛조각의 일부를 처음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와 함께 수술용 메스와 칫솔과 같은 도구를 사용해 조심스럽게 표본을 수집했다"며 "우리는 그 공룡을 만져본 유일한 사람이었고 그 경험은 값으로 따질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뼈대는 이후 화석을 거래하는 상업적인 고생물학자 등 몇 명의 주인을 거쳐 크리스티 경매에 나왔으며 최종 소유자가 누구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크리스티는 이 화석이 당초 추정된 판매가인 600만 달러(77억 원)의 배가 넘는 가격에 낙찰됐다고 설명했다.
공룡 화석의 상업적 판매는 고생물학계 안팎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1997년 한 티라노사우루스 렉스 화석이 836만 달러(107억 원)에 팔리면서 수면 위로 떠 올랐고 이후 이 공룡의 또 다른 화석이 최고 예상가 800만 달러(103억)의 4배에 가까운 3천180만 달러(408억 원)에 팔리면서 증폭됐다.
일부 고생물학자는 화석의 값이 공공기관이 구매할 수 없을 정도로 높아져 개인에게 흘러 들어가면 유실 가능성이 커진다면서 경매를 반대한다.
반면 발굴에 대한 대가가 지급되지 않으면 화석이 아예 땅 밖으로 나오지 못할 것이라면서 상업적 매매를 옹호하는 목소리도 있다.
withwi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재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