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UCLA에 한국불교 석좌 교수 생긴다

버스웰 교수와 한인 부인
기금 370만불 학교에 전달

UCLA에 370만 달러를 기부한 로버트 버스웰(왼쪽) UCLA교수와 부인인 한국 종교 경전 번역가 크리스티나 리 버스웰(한국명 이영주).

UCLA에 370만 달러를 기부한 로버트 버스웰(왼쪽) UCLA교수와 부인인 한국 종교 경전 번역가 크리스티나 리 버스웰(한국명 이영주).

UCLA의 현직 교수와 한인 부인이 함께 거액을 기부, UCLA에 한국 불교 석좌 교수직이 신설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대학 측은 10일 “로버트 버스웰(69) 아시안언어·문화학부 교수와 부인 크리스티나 리 버스웰(한국명 이영주)씨가 370만 달러를 기부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영주씨는 한국 종교 경전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 불교 석좌 교수직이 신설된 것은 한국 이외의 지역에서는 최초다.  신설될 석좌 교수직은 고려 시대 승려였던 보조국사 ‘지눌’로 명명됐다.
 
버스웰 교수는 세계적인 한국학 권위자이자 한국 불교 전문가로 이 대학에 미국 최대 규모의 한국학 센터(1993년)와 불교학 센터(2000년)를 설립한 인물이다.  
 
UCLA 인문학부 데이비드 슈버그 학장은 “한국학과 불교학에서 버스웰 교수가 미친 영향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며 “버스웰 교수는 UCLA의 한국학과 불교학을 전국 최대 규모의 프로그램으로 만들었고 전세계에서 활동하는 수십 명의 학자를 양성한 인물로 그의 기부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버스웰 교수는 20대였던 1974년 한국 순천 송광사로 출가, 5년간 참선을 수행하기도 했다. 법명은 ‘혜명(慧明)’이다. 이후 승복을 벗고 UC버클리에서 금강상매경론의 한국적 기원이란 주제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스탠퍼드대 교수를 거쳐 UCLA에 부임했다.  
 
버스웰 교수는 아내인 이영주씨를 1997년 동국대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만났다. 당시 이씨는 컬럼비아대에서 한국학을 전공하고 잠시 동국대에 왔다가 학교 측 요청으로 통역을 맡았었다.  
 
한편, 한국 불교 석좌 교수직 신설로 UCLA는 미국 내 한국 종교 관련 연구의 중심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학은 지난 2007년 한국 기독교학 석좌교수로 옥성득 교수를 임명하기도 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