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산업화 역사의 산증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 별세

구자학
구자학(사진) 아워홈 회장이 12일 별세했다. 92세. 구 회장은 1960년대부터 경영인으로 활약한 ‘산업화 1세대’의 산증인이다.


구 회장은 1930년 고(故)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6·25 전쟁에 참전했다. 군 복무 시절 충무무공훈장·화랑무공훈장·호국영웅기장 등을 받았다. 이후 소령으로 예편했다. 1957년 고 이병철 삼성 창업자의 셋째 딸인 이숙희씨와 결혼했다. 이후 구 회장은 10여년간 삼성그룹에서 일하다 1969년 삼성이 전자산업 진출을 선언하면서 LG(당시 금성)와 경쟁 구도가 형성되자 LG그룹으로 돌아왔다. 구 회장은 이후 럭키 대표이사와 금성사 사장, 럭키금성그룹 부회장과 LG 반도체 회장, LG 엔지니어링 회장과 LG건설 회장 등을 역임했다. 럭키는 1981년 ‘국민 치약’이라 불리는 ‘페리오’를 개발했고, 1985년에는 ‘드봉’으로 국내 생활용품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해외에 수출했다. 2000년에는 LG유통의 식품서비스(FS) 사업 부문과 함께 그룹에서 독립해 아워홈을 설립했고 지난해 1조7408억원으로 매출을 8배 이상 키웠다.


유족으로는 아내 이숙희씨와 아들 본성(아워홈 전 부회장), 딸 미현·명진·지은(아워홈 부회장)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실이고, 발인은 15일 오전 8시다. 장지는 경기도 광주공원묘원.



김민상(kim.mins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