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200원 살얼음 맥주 통했네…역전할머니맥주 1000억 '잭팟'

[역전할머니맥주 인스타그램 캡처]
‘할맥’으로 알려진 맥주 프랜차이즈 브랜드 역전할머니맥주(운영사 역전에프앤씨)가 국내 한 사모펀드(PEF) 운용사에 팔리면서, 이 회사를 창업한 소종근 역전에프앤씨 대표(38)는 창업 6년 만에 1000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1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케이스톤파트너스는 역전에프앤씨의 지분 100%를 약 1000억원대 초반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역전에프앤씨는 소 대표가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이며, 거래는 내주 중 최종 마무리될 예정이다.

‘역전할머니맥주’는 1982년부터 전라북도 익산역 앞에서 40여년간 운영했던 8평 규모의 ‘OB베어엘베강’이라는 맥주집에서 시작됐다.

OB베어엘베강은 시원한 맥주와 오징어집 안주로 유명세를 타면서 익산 관광명소로도 소개됐다.

익산 지역에서 식자재 유통업 등을 했던 소종근 대표는 2016년 역전할머니맥주의 프랜차이즈 사업권을 사들이고 법인을 설립했다.

역전할머니맥주의 대표 메뉴는 저온숙성한 이른바 ‘살얼음맥주’다. 역전에프앤씨는 생맥주 공급 장치와 슬러쉬 맥주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역전할머니 맥주의 살얼음 맥주는 300cc 기준 2200원에 판매된다. 안주도 1만원 안팎이 대부분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맥주와 안주를 제공한 역전할머니맥주는 MZ세대로부터 ‘할맥’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었고, 가맹점은 2016년 5개에서 지난달 기준 800개까지 늘었다.

회사의 지난해 매출은 660억원, 영업이익은 19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 직전인 2019년 매출 330억원, 영업이익 130억원 보다 크게 증가한 수치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