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정 상황 최악 토런스 경제 활성화 적임자

2022 Election 중앙일보가 지지합니다 <8> 조지 첸 토런스 시장 후보
펜데믹 후 실업률 16.5%
친비즈니스 정책으로 돌파

조지 첸 토런스 시장 후보

조지 첸 토런스 시장 후보

중앙일보 후보평가위원회는 오는 6월 7일 토런스(Torrance) 시장 선거를 앞두고 조지 첸(George Chen·60·공화) 후보를 지지하기로 했다. 현재 토런스시에 그의 친비즈니스 비전과 규제완화 등 합리적 정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서다. 
 
토런스는 올해 근 10년 만에 신임 시장을 선출한다. 팻 퓨리(민주) 현 시장은 올해가 임기 만료다. 이번 선거에는 대만계 조지 첸 토런스 2지구 시의원과 토런스 전 시의원(2008년~2013년) 클리프 뉴마크(민주)의 맞대결이다.  
 
사우스베이(South Bay)에서 가장 큰 도시인 토런스는 도요타와 닛산 등 대기업을 줄줄이 잃고 팬데믹을 거치며 재정상태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토런스 연 비축액은 통상 4000만 달러(예산 20%) 수준을 유지해 오다 몇년 전 50만 달러로 뚝 떨어질 정도로 위기였다. 2021~22회계연도에 1680만 달러 적자운영은 물론 2030~31회계연도까지 매년 1250만 달러~1410만 달러 적자 운영이 전망된다는 암울한 뉴스의 연속이다.  
 
토런스는 현재 재정상태 최악 도시 4위(가주 감사 리포트)로 곤두박질 쳤다.    
 
특히 팬데믹 동안 소매업과 관광산업이 크게 타격을 입었다. 미 전역 쇼핑몰 톱5 수익을 올리며 토런스 경제의 허브로 불리는 델라모 패션센터 수익까지 확 줄면서 도시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 지역언론 데일리브리즈에 따르면 토런스 실업률은 팬데믹 전 3.3%에서 16.5%로 수직상승했다.  
 
첸과 뉴마크는 해결책이 정반대다. 뉴마크는 세금인상안을 주민투표로 부치길 원하고 있다. 반면 첸은 지출 절감과 비즈니스 및 관광산업 활성화 공약을 내걸었다.  
 
토런스에서 항공 엔지니어로 33년간 근무한 첸 후보는 본지와 인터뷰에서 “토런스 시민들은 이미 2년 전 세금인상안을 반대했다”며 다른 방법으로 세수를 찾아야 한다고 했다. 지난 2018년에 토런스 시의원으로 당선된 그는 "규제완화를 통해 더 이상 도요타와 같은 거대 기업을 타주에 빼앗겨서는 안 된다. 혼다 측 경영진과 자주 접촉해 관계강화를 해야 한다"고 했다.
 
또 지난 48년간 토런스가 자매도시를 단 1개도 추가하지 못했다면서 한국, 필리핀, 대만에 있는 대도시들과 자매결연을 맺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첸 후보의 간판공약 중 하나는 2028년 LA 하계올림픽에 앞서 국제 청소년 스포츠 행사를 개최하는 것이다.
 
그는 "한국, 싱가포르, 브라질 등 대표 선수들이 토런스에 오면 비즈니스도 함께 따라올 것"이라고 했다. 일례로 토런스통합교육구는 전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최첨단 수영장 시스템을 갖춰 국제 수영대회도 열 수 있다고 했다. 첸 후보는 최소 28개 국가 대표와 대표팀을 초청해 세수 확대를 노리고 있다.  
 
치안 이슈에 있어 그는 제로베일을 반대하고 있다. 조지 개스콘 LA카운티 검사장 불신임안도 이끌어 6-1로 통과시켰다. 또 안티파와 BLM 등과 같은 과격 시위단체 무브먼트를 경계한다고 했다.
 
이외 그는 투명한 선거 시스템을 위해 유권자 신분증 적용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사망자에게 투표용지가 계속 날아온다. 앵무새 이름으로 투표용지가 온 적도 있어 모두 선거국에 신고했다"며 유권자 명단도 정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토런스에는 노숙자가 총 332명으로 집계됐다. 첸 후보는 캠핑 금지안이 통과됐고 셸터가 건축되고 있어 곧 거리가 정화될 것이라고 했다.  
 
폴리티컬데이터에 따르면 토런스 인구는 14만7000명이며 유권자는 9만3522명이다. 아시안 유권자는 2만2504명(24.1%), 한인 유권자는 4198명(4.5%)이다.  
 
▶캠페인 홈페이지: vote4georgechen.com
 
▶문의: (310) 683-0879
 

조지 첸은…

 
대만 출생. 1960년대 말 도미. 초등학교 1학년부터 사우스베이 거주. 1992년부터 토런스 거주. 카슨고교ㆍUCLA 졸업. 2018년 토런스 시의원 당선. 휴스/레이테온(Raytheon) 항공 엔진사 엔지니어로 33년 근무. 2020년 도쿄 올림픽 미국 수구 대표팀 훈련소 제공.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부인과 자녀 둘을 두고 있다.

후보평가위원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