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죽 힘들었으면…" 잊힌 삶 살겠다던 文, 7m 가림막 쳤다

12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에 전날까지는 없었던 가림막이 대나무 울타리 뒤로 설치돼 있다. 뉴스1

갑자기 설치된 임시 가림막
12일 오전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전날(11일) 오후까지 보이지 않던 ‘임시 가림막’이 눈에 띄었다. 천 재질로 보이는 가림막은 사저 대나무 울타리 뒷편에 설치됐다. 담장 위로 1.5m정도 올라왔다. 너비는 7m가량 돼 보였다.

임시 가림막이 설치되기 전까진 외부에서 마당을 나온 문 전 대통령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담장이 높지 않은데다 대나무 울타리도 빽빽하지 않아서다. 언론사 카메라 등엔 고양이를 안고 있는 문 전 대통령의 모습이나 측근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들이 잡히기도 했다.
12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보수성향 단체인 벨라도가 차량 확성기를 켜고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안대훈 기자

관람객들 "아쉽다", "이해한다", "불통" 엇갈려
귀향 사흘째인 이날에도 외부 방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문 전 대통령과 사저를 먼 발치에서라도 보기 위해서다. 하지만 일부 방문객은 어리둥절해했다. 이모(40대)씨는 가림막을 가리키며 “저런 게 있었나”라며 “혹시 지나가는 (문 전 대통령의) 얼굴 볼 수 있지 않을까 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말 조용히 지내고 싶으신 것 같다”고 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청와대를 나와 양산으로 향하면서 “해방”, “자유인”임을 강조하며 ‘잊혀진 조용한 삶’에 대한 기대를 내비친 바 있다.


자신을 부산에서 왔다고 소개한 박모(50대)씨는 “(반대단체 집회 때문에) 오죽 힘드셨으면 저렇게 했을까”라며 “밖에 나오시지도 못하고 불쌍하다. 이런 식이면 아무도 대통령 안하려 들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보수성향 단체인 벨라도는 이날 오전부터 집회를 열었다. 이 단체는 사저에서 직선거리로 약 100m 떨어진 도롯가에 차량을 세운 채 확성기를 틀어놨다. 전날 밤새 ‘국민교육헌장’을 낭독하는 방송을 틀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은 확성기 소리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서 정한 심야 소음기준(55dB) 이하여서 법적으로 제지할 방법은 없다고 설명했다.

가림막에 대한 볼멘소리도 나왔다. 양산 주민 김모(60대)씨는 가림막을 가리킨 뒤 “눈 가리고 아웅일 뿐이다”며 “어차피 사저 안에서는 밖에서 외치는 소리가 안 들릴텐데, 저렇게까지 한 것은 ‘나는 여기 터를 잡았으니 이제 (반대단체 집회 등은) 신경 안 쓰겠다’는 표현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5년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를 찾은 당시 문재인 대통령 모습.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밤샘 집회에 주민 불만 쌓여
사저 주변 소음에 대한 주민의 불만은 쌓이고 있다. 평산마을 한 주민은 “(밤샘 집회로) 밤잠을 설쳤다. 너무한 것 아닌가”라며 “도심지면 어떨지 몰라도 여기는 조용한 산 속이라 더 시끄러울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양산시와 경찰엔 집회 관련 민원만 최소 40건 이상 접수됐다고 한다. 마을주민들은 이 단체의 야간 방송을 멈추려 진정서에 서명을 받고 있다. 이후 경찰 등에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은 이달에 주요 공식일정을 앞둔 상태다. 오는 22일에는 한·미정상회담 차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이 예정돼 있다. 이튿날인 23일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3주기 추도식이 열린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 8주기 추도식에서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의 추도식 참석 여부는) 아직 확정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다”며 “추도식 참석자 명단은 18일쯤 확정되면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안대훈(an.dae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