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정유라 "내가 미혼 박근혜 딸? 이런 모욕 한 건도 안 넘어간다"

정유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자신의 관계를 둘러싼 허위 소문에 대해 “한 건도 그냥 안 넘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씨는 12일 페이스북에 ‘정유라가 박 전 대통령 딸로 의심된다’는 주장을 담은 온라인 글을 캡처해 공유하면서 “박 전 대통령님을 모욕한 이 건은 절대 한 건도 그냥 안 넘어갈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미혼의 대통령님께서 이런 수모를 당하시는데 여성 인권 챙기시던 분들 뭐하셨느냐”고 반문했다.

정씨는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 다 좋지만, 자유엔 책임도 따른다는 것 아시죠”라고 적기도 했다.
[페이스북 캡처]
앞서 정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방송인 김어준씨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4일 고소했다. 이어 복역 중인 최서원씨도 당시 특별검사의 허위 브리핑으로 피해를 봤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정씨는 이와 관련한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또 의도가 궁금한거냐. 말해주겠다”며 "두 번 다시 허위 사실로 인생 개판 되는 사람 없게 하기. 그게 의도다”라고 밝혔다. 이어“지나간 일은 덮으라고 하는 지인들 전부 손절할 정도로 전 악플, 허위사실유포자들 소송에 진심”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