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타이틀곡 MV 1천만 뷰·스포티파이 전곡 차트인[공식]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선미경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거침없는 흥행 질주를 이어 가고 있다. 

지난 9일 오후 6시에 공개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 미니 4집 ‘minisode 2: Thursday's Child’의 타이틀곡 ‘Good Boy Gone Bad’ 뮤직비디오 유튜브 조회 수가 10일 오후 2시 56분 경 1천만 회를 넘어섰다. 뮤직비디오 공개 후 이틀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 나온 성과다. 

또 10일(현지시각)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가 발표한 최신 차트(5월 9일 자)에 따르면, ‘Good Boy Gone Bad’는 공개 첫날 125만 4,810회 스트리밍되면서 ‘글로벌 톱200’ 차트 81위에 진입했다. 이외에도 ‘Opening Sequence’가 109위, ‘Trust Fund Baby’가 145위, ‘Thursday's Child Has Far To Go’가 149위, ‘Lonely Boy (네 번째 손가락 위 타투)’가 162위에 오르며 앨범 전곡 차트인에 성공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데뷔 후 첫 ‘밀리언 셀러’에 등극했다. 11일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발매 2일 차인 지난 10일에 총 107만 2,854장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다.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꿈의 장’과 ‘혼돈의 장’에 이어 다음 시리즈로 넘어가기 전 발표하는 앨범으로, 첫 이별을 경험한 뒤 느끼는 소년의 복합적인 감정, 그리고 이를 통해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세상을 조금 더 알아 가는 소년의 모습을 그린다. 

타이틀곡 ‘Good Boy Gone Bad’는 영원할 것만 같았던 첫사랑이 깨진 뒤 순수했던 소년이 분노와 상실의 감정에 휩싸이게 되는 모습을 담은, 록 사운드가 가미된 하드코어 힙합 장르의 곡이다. 이 노래는 소년이 첫 이별 후 느끼는 다크한 감정에 솔직하게 반응하고 흑화하는 모습을 직관적이고 임팩트 있는 멜로디로 그려 낸 ‘Z세대 이별송’이다. /seon@osen.co.kr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선미경(seo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