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댄스 부끄럽지 않아” 정세운, 언제든 쉬어갈 수 있는 정원으로 초대 (종합)[Oh!쎈 현장]

[OSEN=지민경 기자] 가수 정세운이 청춘의 희망을 담은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정세운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 pLay 스퀘어에서 다섯 번째 미니앨범 'Where is my Garden!(웨어 이즈 마이 가든!)’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해 1월 발매한 정규 1집 '24 Part 2’ 이후 1년 4개월 만에 컴백한 정세운은 “1년 4개월이 지난지도 몰랐다. 너무 시간이 빠르게 흘러간다고 느꼈다. 그동안 가만히 있었던 것은 아니다. 뭔가를 하긴 했다. 그만큼 하루하루 다양하고 재미있게 지냈는데 앨범이 늦어져서 저도 놀랐다”고 밝혔다.

정세운의 이번 신보 'Where is my Garden!'은 청춘의 희망을 노래하는 앨범으로, 정세운의 일상에서 찾은 또 다른 기억이다. 정세운은 온전히 자신만이 선보일 수 있는 음악을 담아 청춘의 희망을 노래한다. 앨범의 배경이 되는 '정원'은 정세운이 구축해온 그만의 일상이 담긴 아지트이자, 고된 현실을 치유받는 공간이다. 

그는 이번 앨범에 대해 “정말 만족스러운 앨범이고 작업하면서도 재미있었다. 제가 하고 싶은 말들이 많은데 그것들을 담은 앨범을 만드는게 큰 즐거움이다 그 즐거움을 전달해드리고자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번에 에세이와 앨범을 같이 준비하면서 저에 대해 생각할 기회가 많았다. 그러면서 이 앨범에 대해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데뷔 이후 뛰어난 작사, 작곡, 프로듀싱 능력과 감미로운 보컬, 훈훈한 비주얼로 '싱어송라이돌(싱어송라이터+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정세운은 이번 앨범 전곡을 프로듀싱하며 자신만의 음악적 색깔을 녹여냈다.

그는 “저는 앨범을 낼 때 제가 재미있다고 생각하고 하고 싶고 그런 곡들로 내게 되는 것 같다. 이번 앨범도 제가 듣기에, 부르기에 즐거운 곡들을 담았다”며 “이 앨범을 쓴것도 계산 없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곳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이 앨범이 지친 일상에서 가끔 쉬고 싶을 때 언제든지 들러서 에너지 얻어서 갈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Roller Coaster(롤러 코스터)'는 정세운 특유의 스위트한 가성이 돋보이는 후렴구의 멜로디와 롤러코스터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을 고된 현실에 빗댄 가사를 담은 펑키한 곡이다. 특히 힘 있는 브라스 사운드가 듣는 이로 하여금 기분 좋게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트랙이다.

정세운은 타이틀곡에 대해 “김이나 작사가님이 작사해주셨다. 이번 앨범 중에 유일하게 다른 분이 작사한 곡이다. 이나 누나의 가사가 너무 좋다. 너무 멋지다고 생각한다. 제 생각과 가치관에 집중해주셨다. 이야기를 많이 나누면서 이 곡을 작업하게 됐다. 우리가 하루에 예상치 못한 일들이 자주 일어난다. 그 안에서 일어나는 롤러코스터 같은 일들에 스트레스 받지 말고 두려움을 설레임으로 바꿔서 즐기자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신곡 무대에서 정세운은 신나는 리듬에 맞춘 퍼포먼스를 선보여 흥을 더한다. 그는 “싱어송라이돌로서 오랜만에 댄스담당이 나왔는데 댄스라고 하기에는 민망하고 율동 정도로 보시면 될 것 같다. 댄스담당이 멋지게 신나게 즐기는 모습을 보시면서 재미를 느끼실 수 있으실 것 같다”며 “이 노래에 댄스를 춘다는 것을 처음에는 예상하지 못했다. 저는 춤추는 게 결코 부끄럽거나 그렇지 않다. 오히려 즐기면서 활동하다보면 얻게 되는 능력치가 있다. 오랜만에 춤추면서 노래를 하다보니까 숨이 너무 찬다. 숨이 덜 차 보이는 척을 하게 되는 능력을 터득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정세운은 이번 앨범 마지막 트랙 'Pull me down(풀 미 다운)’에 직접 연주한 색소폰 소리를 담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색소폰을 독학하고 있는데 이 곡에 나온다. 직접 녹음을 했다. 어느 순간 색소폰이 좋더라. 나중에 재미있게 쓸 수 있겠다 싶었다. 하는데 너무 재미있더라”고 답했다.

아이돌 정세운의 매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저는 사실 누군가의 동경의 대상이 되고 싶지는 않다. 그렇지만 아이돌로서 저의 매력적인 부분은 싱어송라이터와의 경계를 왔다갔다 할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세운은 “저는 그냥 매일이 설레고 기다려진다는 것이 청춘이고 희망인 것 같다. 이 앨범을 듣고 가끔 쉬러오고 싶다는 느낌이 들고, 생각 많고 복잡할 때 이 앨범이 떠오른다면 바랄 것이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지민경(dream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