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국 "尹 찍은 분들, '그대가 조국' 봐달라…진실 복구 원한다"

다큐멘터리 영화 '그대가 조국' 예고편. [엣나인필름 유튜브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법무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시기의 일화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그대가 조국’에 대해 조 전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을 찍은 분들이 많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10일 제작사 켈빈클레인프로젝트가 공개한 특별영상에서 “이번 다큐멘터리를 우리 사회에서 보수라고 하시는 분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찍은 분들이 많이 보았으면 좋겠다. 그걸 통해서 당시의 진실이 온전히 복구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조국 사태에 대해서 지금도 많은 사람이 대립하며 싸우기도 하는 거로 알고 있다. 진보는 진보대로, 보수는 보수대로 자기 생각만 옳다, 내가 알고 있는 진실만 옳다며 언쟁하고 격한 싸움도 벌인다고 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당시 사태에 대해서 다른 시각들이 있었고 다른 경험, 다른 증언이 있었음을 알아야 하지 않느냐는 생각”이라며 “수사와 기소·재판을 통해 확인됐다고 하는 법률적 진실 뒤에 가려져 있고 숨겨져 있던, 나아가 왜곡돼 있던 진실들이 복구되고 그 속에서 온전한 진실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온전한 진실이 우리나라에 알려지기를 간곡히 소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직접 다큐에 출연한다. 혼자서 계란프라이를 부쳐 김과 함께 밥을 먹는 모습, 딸과 통화하는 모습 등이 다큐에 담겼다. 제작진과 인터뷰를 하기도 한다.


다큐는 최근 3년 동안 조 전 장관 부부를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온 이들이 대거 출연해 검찰과 언론, 나아가 법원 판결을 비판한다. 조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 전 교수의 재심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한다.


정 전 교수는 지난 1월 대법원에서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4년이 확정됐다. 조 전 장관은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제작사는 윤석열 대통령이 임기를 시작한 이 날CGV 용산에서 시사회를 열었다. 이승준 감독은 시사회에 이어 열린 간담회에서 “조국 사태에 대해 판단을 하기 위해서 다큐를 만든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후속작 제작 여부에 대해 “재판 등이 정리되고 나면 그때를 바라보는 다큐 한 편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다큐도 계속 나오지 않느냐”고 했다.


제작사가 진행하는 크라우드펀딩에는 이날 오후까지 4만 3000여 명이 총 22억 4000여만 원의 후원금을 냈다. 영화는 25일 개봉한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