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SK E&S ‘미국 탄소 잡아라’…세계 최대 ‘CCS 프로젝트’에 1300억 투자

미국 중서부의 바이오 에탄올 생산설비 단지. 옥수수 등 곡물이 주원료다. [사진 SK E&S]
SK E&S가 세계 최대 규모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프로젝트에 진출하며 미국 탄소포집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를 통해 글로벌 대형 CCS 사업에 참여하는 발판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SK E&S는 미국의 에너지기업·사모펀드 등과 함께 북미 CCS 프로젝트 투자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미국 중서부 지역 5개 주의 32개 옥수수 에탄올 생산설비 시설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연간 최대 1200만t까지 포집·저장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CCS 프로젝트다. 각 공장에서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총 길이 3200㎞의 전용 파이프라인을 통해 운송한 뒤 노스다코타주에 건설 예정인 지하 탄소저장 설비에 영구 저장하는 방식이다.

프로젝트는 2024년 하반기 상업 운전을 목표로 한다. 미국과 중남미 등에서 바이오 연료 사업을 추진해온 서밋 어그리컬쳐럴 그룹과 미국 최대 석유·가스 기업 중 하나인 콘티넨털 리소스,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사인 텍사스 퍼시픽그룹(TPG)도 참여한다. SK E&S는 1억1000억 달러(약 1300억원)를 투자해 이번 사업 주체인 서밋 카본 솔루션즈의 지분 약 10%를 확보할 예정이다.

미국은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기 위해 가솔린 차량에 바이오 에탄올을 최소 10% 이상 혼용하도록 하는 바이오연료 혼합의무 제도(RFS)를 2005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주로 옥수수나 사탕수수 등 곡물을 발효시켜 추출하는 바이오 에탄올은 차량 연료, 산업용 원료 등 다양하게 사용되지만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는 단점이 있다.

CCS 과정을 거쳐 생산된 바이오 에탄올은 미국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이산화탄소 감축량에 따라 탄소배출권을 받을 수 있다. CCS 사업자들은 포집한 이산화탄소에 대해 t당 최대 50달러의 세액 공제도 받는다. 미국의 CCS 처리용량 규모는 올해 연간 2900만t 수준으로, 2030년엔 7100만t에 이를 것이란 예상이다.

SK E&S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미국 등 전 세계 CCS 사업에 참여할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호주 바로사 가스전 개발 사업에 CCS 기술 접목을 구상하고 있다. 충남 보령 인근에 들어설 수소 생산 플랜트에도 CCS 기술을 적용해 2025년부터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청정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유정준 SK E&S 부회장은 “앞으로 미국에서 CCS 등 저탄소 에너지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탄소 배출량 감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미(gae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