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J네트워크] 조 바이든과 트레버 노아

“당신이 취임한 이후 모든 것이 잘~~되고 있어요, 그렇죠? 기름값, 집세, 음식값, 다 올랐어요.”(…ever since you‘ve come into office, things are really looking up. You know, gas is up, rent is up, food is up, everything.)
 
지난달 30일 코로나 유행으로 3년 만에 다시 열린 미 백악관 출입기자단 주최 연례 만찬에서 유명 코미디언 트레버 노아(Trevor Noah)가 행사에 참석한 조 바이든 대통령을 놀리며 한 말이다. 무엇보다 바이든 정부가 들어선 후 계속되고 있는 물가 인상을 ’잘~~되고 있다‘라는 말로 비꼬았다. 노아 특유의 끝까지 들어봐야 하는 유머에 바이든 대통령을 포함한 참석자 2600여 명이 빵 터지고 말았다.
 
노아는 이 외에도 바이든의 말실수와 고령(올해 11월이면 80세) 등을 웃음거리로 삼았지만 대통령은 그럴 때도 얼굴 찌푸림 하나 없이 함께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어땠을까. 트럼프 대통령은 이 행사를 “너무나도 지루(so boring)하고 부정적(so negative)”이라고 보이콧하며 재임 동안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다.
 
미 언론계에서 유서가 깊은 이 행사는 1914년에 결성된 백악관 출입기자단이 캘빈 쿨리지 대통령을 초대한 1924년부터 이어져 왔다. 이후 매년 4월 마지막 토요일은 평소 비판의 날을 세워왔던 출입기자들이 최고통수권자와 함께 서로의 노고를 위로하는 날이 됐다. 또 몇 해를 제외하고는 코미디언이 대통령과 정치인·언론인을 조롱(roast)하는 전통을 지켜왔다. 때로는 농담이 너무 잔인하다는 이유로 참석자 일부가 자리를 뜬 일도 있었고, 2011년 만찬에 초대됐던 당시 방송인 트럼프는 자신을 희화하는 데 수모를 느끼고 대통령 출마를 결심했다는 설도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그날 뱉은 농담의 여파로 커리어가 망가지거나 탄압을 받은 코미디언은 없었다.
 
트레버 노아도 뼈있는 농담을 실컷 쏟아놓은 뒤 바이든 대통령을 진지한 눈빛으로 쳐다보며 물었다, “저, 어떻게 되는 거 아니죠?” 그것 역시 농담이었지만 지난 3월 오스카 시상식 생방송 중 배우 윌 스미스가 자신의 아내에 대한 농담에 격분해 코미디언 크리스 록을 가격한 사건을 보면 미국인이라고 모두 농담에 관대한 것도 아닌 듯하다.
 
그럼에도 우리는 정치인도, 대통령도 코미디를 다큐멘터리가 아닌 코미디 그 자체로 웃어넘기는 여유를 보고 싶다.  
 
대한민국의 20대 대통령이 취임했다. 대립과 반목보다 한층 더 성숙하고 여유 있는 정치환경이 자리 잡기를 또 다시 기대한다.

안착히 / 한국 중앙일보 글로벌협력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