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도 막힌 할머니 살린 양세형 "'집사부일체' 덕분…뿌듯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캡처]
코미디언 양세형(37)이 최근 음식이 목에 걸려 호흡곤란을 겪은 할머니를 '하임리히법'으로 응급조치한 것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오프닝에서 이승기는 "양세형이 사람을 살렸다"고 언급했다.

이에 양세형은 "구조 당시 고깃집에서 밥을 먹는데 갑자기 쿵 소리가 나더라. 119를 불러달라고 해서 봤는데 할머니가 쓰러졌고, 아들이 하임리히법을 하는데 제대로 할 줄 모르시더라"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하임리히법을) 세게 안 하고 천천히 하시길래 소방관이 오기까지 기다리면 위험할 것 같아서 제가 할머니를 일으켜 세워서 하임리히법을 계속했다"며 "그런데 갑자기 할머니의 심장이 뛰는 게 내 몸에 전달이 되더라"고 말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캡처]
이어 "머릿속으로 이제 괜찮아지셨구나 싶어서 앉혀 드리고 돌아가서 식사했다"며 "'집사부일체'에서 너무 큰 도움을 받는 것 같고 뿌듯했다"고 밝혔다.

양세형은 지난달 17일 오후 7시쯤 일행과 함께 찾은 강남구 도곡동의 한 식당에서 옆 테이블의 할머니가 식사 중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양세형은 '하임리히법'을 시도했고, 할머니의 상태가 나아지자 식당은 119 응급 신고를 취소했다.

소방 당국은 "'손님이 음식물을 먹다가 숨을 못 쉰다'는 신고 전화를 받았다가 2분 후쯤 '상태가 괜찮아졌다'며 신고 취소 전화를 받았다"고 확인했다.



홍수민(su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