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中 '살인개미' 확산 비상…붉은불개미 12개 성으로 번져

中 '살인개미' 확산 비상…붉은불개미 12개 성으로 번져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에서 '살인개미'로 불리는 맹독성 해충 붉은불개미가 확산하고 있다.



9일 중국 농업농촌부 발표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12개 성·시에서 붉은불개미 떼가 발견됐다.
1년 전보다 출몰한 현급(시 아래 행정단위)지역이 128곳 더 늘었고, 피해 면적도 11.3% 증가한 42만1천400㏊에 달했다.
지난달 30일 쓰촨성 량산에서 한 어린이가 붉은불개미에 물려 쇼크 반응을 보였고, 지난 6일 장시성 간저우시 룽장신구의 마을과 밭에 붉은불개미 떼가 출몰했다고 소상신보 등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광둥성 일대에서 2005년부터 붉은불개미 떼가 급속히 늘어나 사람과 가축을 공격하고 곡식을 먹어 치워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한 뒤 점차 중국 내륙으로 확산하고 있다.
농업농촌부는 전국 75만3천㏊를 대상으로 방제 작업을 벌였다고 밝혔다.
루융웨 화난농업대 붉은불개미 연구센터 주임은 "붉은불개미는 기반시설에 둥지를 틀고 닥치는 대로 갉아먹어 전기 합선 등을 일으키고 사람과 가축을 해치기도 한다"며 "초기 방역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붉은불개미는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이 '100대 악성 침입 외래종'으로 지정한 맹독성 해충이다.



꼬리의 독침에 찔리면 심한 통증과 가려움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치명적인 과민성 쇼크를 일으킨다.
북미에서는 한 해 평균 8만 명 이상이 붉은불개미에 쏘이며 100여 명이 사망해 '살인 개미'로 불린다.
생태계를 파괴해 농가와 축산업에 악영향을 주고 전력 설비 등을 망가뜨려 경제적 피해를 주기도 한다.
남미 중부지역이 원산지이지만 미국, 중국, 호주 등을 비롯한 환태평양 14개국에 유입해 정착한 상태다.
국내에서도 2017년 9월 부산 감만항에서 외국에서 선적된 컨테이너를 통해 유입된 것이 처음 확인된 뒤 해마다 광양, 인천, 평택 등 항만 도시에서 발견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작년 9월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최근 5년 사이 국내 국가항만시설에서만 붉은불개미가 12차례 발견됐다고 밝혔다.
pj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종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