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성시경, 28년만에 처음 꺼낸 얘기 "고교 절친 학폭 극단선택"

가수 성시경. [MBC '라디오스타' 캡처]
가수 성시경이 가장 친했던 친구가 학교폭력 피해 이후 극단적 선택을 했던 가슴 아픈 기억을 처음으로 대중들 앞에 꺼냈다.

성시경은 지난 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학교 폭력 예방 재단인 ‘푸른나무재단’ 김종기 명예 이사장과의 특별한 인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김 이사장은 아들이 학교폭력을 당한 후 스스로 세상을 떠난 것을 계기로 푸른나무재단을 만들어 학교 폭력 피해 학생들을 돕는 일을 해 왔는데, 김 이사장의 아들인 고(故) 김대현 군이 성시경의 고등학교 시절 가장 친한 친구였다.

김종기 푸른나무재단 명예이사장이 가수 성시경과의 인연을 소개하고 있다. [MBC '라디오스타'/ tvN '유 퀴즈 온더 블록' 캡처]
앞서 김 이사장은 지난달 22일 tvN ‘유 퀴즈온더 블록(유퀴즈)’에 출연해 성시경에 대해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이 이어준 소중한 인연”이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2001년부터 푸른나무재단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유퀴즈 방송에서 “성시경 군은 반포에 같이 살았고 우리 대현이하고 무척 친했다”며 “지금도 명절 때 찾아오는데, 얼굴이 알려진 탓에 모자를 푹 눈 밑까지 쓰고 와서 ‘아버지, 안녕하세요’ 절하고 ‘소주 한잔하시죠’ 하며 찾아온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방송에서 얘기한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어렵사리 친구 대현 군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제일 친한 친구였는데, 학교 폭력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친구 아버지는 대기업 임원이셨는데, (그 이후) 일을 그만두고 학교 폭력 예방 재단을 운영하시게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전엔 학교 폭력이라는 단어가 없었다가 당시 사건을 계기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만연했지만, 경각심을 갖지 않았던 문제”라며 “어쩌면 누군가는 해 줘야 할 일이었는데, 아버님께서 혼자서 모든 걸 포기하고 올인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얼마 전까지도 대현 군의 생일이면 다른 친구들과 함께 김 이사장을 찾아 인사를 드렸다고 한다. 그런데 언젠가부터는 그러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성시경은 “어느 순간 너무 괴롭더라”라고 했다. 그는 “(아버님이) 잘 잊고 이겨내고 지내시다가, 커가는 자식 친구들이 찾아오면 마음이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한동안 못 뵀다가, (유퀴즈) 방송 이후 당시 친구들에게 연락했다. 5월 중에 한 번 뵐 생각”이라고 밝혔다.

성시경은 “학교 폭력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일”이라며 “아버님의 노력에 고마우면서도 죄송할 따름이다. 앞으로 모두가 고민해야 할 문제다”라고 덧붙였다.

대현 군은 고등학교 1학년이던 1995년 6월 8일, 학교폭력에 시달리던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살고 있던 아파트 5층에서 몸을 던졌다. 당시 1층에 주차돼 있던 자동차에 떨어진 덕분에 목숨을 건졌지만, 아픈 몸을 이끌고 계단을 올라 다시 떨어졌고 결국 세상을 떠났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