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뇌성마비 놀림 받던 시절, 날 달래준 건 베토벤”

어린이들이 클래식에 더욱 가까워질 수 있는 책을 낸 음악 칼럼니스트 나성인. [사진 풍월당]
“어느 날 하굣길이었다. 어디선가 돌이 날아왔다. (중략) 저쪽에서 달아나는 발소리와 깔깔대는 웃음소리…(나를 놀리는) 메아리만은 꼬리를 감추지 못했다.”

음악 칼럼니스트 나성인(42)은 독일 음악과 문학, 그중에서도 독일 가곡에 해박하다. 소비자 아동학, 독어독문학을 복수전공하고 독일 시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베토벤 현악사중주, 슈만의 연가곡 ‘시인의 사랑’을 주제로 책을 낸 적이 있다.

그런 그가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어른이 먼저 읽는 어린이 클래식』을 썼다. 책은 독특하게도 지은이를 향한 돌팔매질에 대한 기억으로 시작한다. 그는 뇌성마비로 남들과 다르게 걸었고, 사시가 있었다.

어린 시절에 대한 서술은 따뜻하다. 음악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에겐 차이콥스키 ‘백조의 호수’, 베토벤 ‘영웅’ 교향곡을 카세트테이프에 녹음해 주고 같이 듣던 삼촌들이 있었다. 이 작품들을 테이프가 늘어질 때까지 들었다. 중앙일보와 전화 통화에서 그는 “그 시절 내가 가지고 있어도 표현할 수가 없었던 감정을 음악이 표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린이가 처리할 수 없는 감정이었다. 부당하게 느끼기도 하고 의기소침했는데 정확히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몰랐다”며 “클래식 음악 안에는 내가 말로 표현할 수 없었던 서러움, 의지, 억울함이 모두 들어있었다”고 말했다.

아이들에게 클래식 음악을 권하는 책을 쓰게 된 배경이다. 그는 “요즘 아이들에게서 정서적으로 비어있는 부분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 유학 뒤 귀국해 5년 동안 대치동에서 일했다. 처음에는 대학 입시생의 논술을 지도했고, 이어서 초등학생의 독서와 논술을 맡았다. 그러면서 아이들에게 클래식 음악이 필요하다는 확신이 강해졌다. 관심에 목마르지만 해야 할 일은 많고, 그래서 힘들어하는 아이들을 봤기 때문이다.

그는 “클래식 음악에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정이 많아 정서적으로 구멍이 난 아이들이 고전 음악을 들으며 감정을 받아들일 수 있다”며 “클래식 음악만으로 해결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예술 교육이 약해지면 아이들의 정서적 문제가 심해지는 것은 확실하다”고 지적했다.



김호정(wisehj@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