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쿠킹] 고소한 두부볶음밥…찬밥 데워 넣어야 '이것' 줄일 수 있어

냉장고에 없으면 서운한 식재료 중 하나가 두부죠. 담백함 때문에 맛은 다소 밋밋하게 느낄 수 있지만, 어떠한 식재료와도 잘 어울려 활용도가 높아요. ‘쉽게 구할 수 있는 제철 식재료로 간편하면서도 건강한 음식’을 만드는 요리연구가 이미경 선생님의 레시피라면 두부로 근사한 메뉴를 만들 수 있어요. 건강은 기본, 맛과 간편함까지 삼박자를 두루 갖춘 ‘두부 덕후’를 위한 특별한 레시피를 만나보세요.

이미경의 두부 덕후 레시피 ② 두부볶음밥
볶음밥은 집에 있는 재료를 활용해 만들 수 있는 손쉬운 요리예요. 김치볶음밥·새우볶음밥·달걀볶음밥처럼 어떤 재료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그 맛이 달라지죠. 만들기는 쉽지만 한 그릇 안에 영양이 고루 담겨 있어, 든든한 한 끼 식사가 되는 고마운 일품요리랍니다.

오늘은 두부볶음밥을 소개할게요. 포만감이 큰 두부를 사용하면 밥양을 줄일 수 있어서 건강한 다이어트식이 됩니다. 맛도 좋아요. 두부를 볶으면 수분이 날아가면서 동시에 고소한 맛이 극대화되기 때문이죠. 볶음밥뿐 아니라, 샐러드에 뿌려 먹거나 유부초밥 할 때 섞어서 먹으면 고소함이 배가 돼요. 평소에도 밥양을 줄이고 싶다면 밥 위에 얹어서 먹는 것도 추천해요. 다만, 가열한 두부는 빨리 먹어야 해요.

볶음밥의 소스는 입맛에 맞게 사용하면 되는데 오늘은 굴 소스를 사용하려고 해요. 굴을 발효해서 만드는 굴 소스는 음식의 풍미를 더해주죠. 보통은 달걀이나 국수, 채소, 소고기, 닭고기 등을 요리할 때 주로 사용하는데, 두부와도 맛이 잘 어울려요. 취향에 따라 굴 소스 대신 간장이나 케첩 등으로 볶음밥의 간을 대신해도 됩니다.




Today’s Recipe 이미경의 두부볶음밥
고소한 맛이 일품인 두부볶음밥. 사진 송미성, 그릇 H&M HOME

“두부는 물기를 빼서 볶는 게 중요해요. 키친타월 위에서 칼등으로 으깨주면 물기를 뺄 수 있어요. 두부를 볶을 때는 기름을 넣지 않아요. 다 볶은 두부는 넓게 펴서 식혀 주세요. 볶음밥을 할 때 찬밥을 사용한다면 따뜻하게 데워서사용해야해요. 찬밥은 기름을 많이 먹고 볶기 힘들기 때문이랍니다.”

재료 준비
두부볶음밥의 재료는 냉장고에서 볼 수 있는 것들로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 사진 송미성
재료(2인분): 밥 1.5공기, 두부 1모, 달걀 2개, 실파 3대, 양파 1/3개, 피망 1/4개, 굴소스 1작은술,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검은깨‧식용유 적당량

만드는 법
1. 달걀은 풀어서 소금·후춧가루를 넣어 간을 한다.
2. 양파·피망·실파를 잘게 썰어준다.
3. 두부는 키친타월을 깔고, 칼등으로 으깨준다.
4. 으깬 두부는 식용유를 두르지 않은 팬에 넣고 중불로 노릇노릇하게 볶는다.
5.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스크램블 에그를 만든다.
6. 양파·피망을 볶다가 밥을 넣어 볶은 후 굴소스로 기본 간을 한다.
7. 볶은 두부와 스크램블 에그를 넣고 소금, 후춧가루로 간을 한다.
8. 기호에 따라 실파와 검은깨를 뿌린다.

이미경 요리연구가, 강미숙 쿠킹 객원기자 cooking@joongang.co.kr

※ 중앙일보 쿠킹에서는 매주 수요일 요즘 뜨는 레시피와 음식 이야기를 담은 뉴스레터를 보내드립니다. 전문가의 레시피와 술 추천, 건강하게 먹는 팁, 꼭 가봐야 할 맛집 정보 등이 궁금하신 분들은 쿠킹 뉴스레터를 구독해주세요.



이미경(cooki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