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경연 "9년간 저소득층·고학력층서 출산율 하락폭 가장 커"

중앙포토

저소득층과 고학력층의 출산율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한국노동패널 자료를 토대로 2010년과 2019년의 소득계층별 출산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박혔다.

한경연은 가임 기간을 고려해 15∼49세 가구주의 가구 데이터를 조사 대상으로 하고, 소득계층은 가처분소득을 기준으로 1분위는 소득 하위층, 2분위는 소득 중위층, 3분위는 소득 상위층으로 각각 분류했다. 그 결과 2019년 기준 100가구당 출산 가구 수는 소득 하위층이 1.34가구, 소득 중위층은 3.56가구, 소득 상위층은 5.78가구로 분석됐다.


이를 2010년과 비교해보면 전체 소득 계층의 100가구당 출산 가구 수는 2010년 5.98가구에서 2019년 3.81가구로 36.2% 줄었다. 계층별로 보면 소득 하위층의 출산율이 51.0% 줄어 하락 폭이 가장 컸고 소득 중위층은 45.3%, 소득 상위층은 24.2% 각각 하락했다. 모든 계층에서 출산율이 하락했지만, 소득이 적은 가구일수록 하락폭이 더 큰 것이다.

또한 출산 가구의 소득계층 비중을 분석한 결과 소득 상위층의 비중이 더 커지고, 하위층의 비중은 축소된 것으로 분석됐다. 출산 가구 중 소득 상위층 비중은 2010년 46.3%에서 2019년 54.5%로 17.6% 늘어난 반면 소득 하위층은 23.6%(11.2%→8.5%) 감소했고, 소득 중위층은 13.0%(42.5%→37.0%) 줄었다.

아울러 한경연은 고졸 이하의 저학력층과 초대졸 이하의 고학력층 등으로 학력 수준을 구분해 출산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에서는 고학력층에서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더 크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고졸 이하 가구 중 2019년 기준 100가구당 출산 가구 수는 3.14가구로, 2010년 대비 약 11.6% 감소하는 데 그쳤지만 초대졸 이상 가구의 경우 2010년보다 약 48.1%나 줄어든 4.12가구를 기록했다.

다만 전반적으로 고학력 가구의 비중이 늘면서 전체 출산 가구에서 고학력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하지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연 유진성 선임연구원은 "소득 하위층에서 출산율이 낮게 나타나는 만큼 저소득층 지원 중심으로 출산 정책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또 고학력층의 출산 유인을 높이기 위해 노동 시장의 고용 유연성을 제고해 일과 가정의 양립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