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서 K콘텐트 인기 폭발, 출연기회 늘었다”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애프터 양'으로 내한한 주연 배우 저스틴 H 민이 29일 CGV전주고사에서 영화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사진 전주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애프터 양’ 주연 배우 저스틴 H 민이 지난달 28일 전주 완산구 고사동 ‘전주돔’에서 열린 개막식 레드카펫에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요새는 만나는 사람마다 한국계라고 하면 ‘오징어 게임’ ‘기생충’을 좋아한다며 관심을 보이죠. 5~6년 전만 해도 (그게) ‘김치’였는데 말이죠.”

29일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만난 개막작 ‘애프터 양’의 주연 배우 저스틴 H 민(33)은 “미국에서 K콘텐트 인기는 실로 폭발적”이라며 “K콘텐트는 항상 뛰어났는데 이제야 관심을 받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재미교포 2세인 그는 미국 넷플릭스 슈퍼히어로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2019~)로 대중에 각인됐다. 인터뷰에서 주로 영어로 답했지만, 한국말 질문을 대부분 이해했다. 그는 “부모님은 집에서 한국말을 쓰신다”며 “새해에 가족과 한복 입고 할머니께 세배드릴 때 한국과 연결돼 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K콘텐트의 인기와 더불어 현지에서 주목받는 재미교포 영화인들의 작품이 이번에 정상화한 전주영화제의 닻을 올렸다. ‘애프터 양’은 최근 미국 애플TV+ 드라마 ‘파친코’의 공동 연출로 주목받은 재미교포 코고나다 감독이 데뷔작 ‘콜럼버스’(2017)에 이어 두 번째로 각본·연출한 장편이자, SF 가족 영화다. 올해 전주에서 단연 화제작이다. 개막작 티켓은 예매 오픈 3분 만에 매진됐다.

영화는 미국 작가 알렉산더 와인스틴의 단편 소설 ‘양과의 안녕(Saying Goodbye to Yang)’이 토대로, 할리우드 스타 콜린 파렐이 주연을 맡았다. 백인 남편과 흑인 아내가 중국에서 입양한 딸을 위해 구매한 아시아인 모습의 중고 안드로이드인 ‘양’(저스틴 H 민)이 고장 나자 그에게 내장된 기억 저장 장치를 통해 지난 삶을 되짚는 과정을 그렸다.

지난해 칸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시선 부문에 처음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전날 간담회에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미래 세계 안드로이드에 관한 이야기지만, 인간에 대한 성찰을 담았다”며 “인간 바깥에서 인간을 들여다보는 방식이 흥미로워 이견 없이 개막작으로 선정했다”고 초청 이유를 밝혔다.

‘애프터 양’에서 연기한 안드로이드 ‘양’(오른쪽)과 그가 오빠처럼 돌보는 중국계 입양아다. [사진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에 맞춰 내한한 저스틴 H 민은 “초청해준 덕분에 6년 만에 한국에 왔다”며 “어제 코고나다와 연락했는데 (일정상) 이번에 못 와서 매우 슬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작품은 아시아계 미국인이라는 정체성이 드러난 이야기”라며, 자신의 정체성을 “인간을 닮았지만, 인간은 아닌 양”에 빗댔다. 그는 “한국 외모이고, 한국 음식을 사랑하며, 한국말도 좀 해서 한국인이라 생각할 때가 있지만, 사실 한국 역사를 잘 모르고 미국에서 자라 완벽한 한국인이라 할 수 있겠느냐고 스스로 묻는다”며 “정체성은 복잡하고 평생 가져갈 숙제”라고 말했다. 그는 대본을 비행기에서 처음 읽은 뒤 “양이 극 중 아이의 오빠이자 일종의 하인 역할을 즐겁게 수행하며 늘 감사하고 행복해하는 양에게 감동했다”며 “가족을 위해 희생한 부모 세대가 떠올라 펑펑 울었다”고 했다.

자신의 삶도 우여곡절이 많았다. 유학생인 아버지의 아이로 태어나 이민 2세로 자랐다. 대학에서 정치학·영어를 전공하며 변호사·언론인 등을 꿈꿨지만 잘 맞지 않아 방황하다 뒤늦게 광고물에 출연하며 배우 경력을 시작했다. 대학 시절 한국에서 3개월간 영어를 가르치며 체류했다. 연기를 시작한 뒤 드라마 ‘스타트업’, 영화 ‘버닝’ 등 한국 작품도 챙겨봤다. 최근엔 K콘텐트로 출연 기회가 늘었다며 미국에서 K팝 관련 영화가 20개쯤 만들어지는 것 같다고 소개했다.



나원정(na.won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