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 1분기 수익 급감…주식에서 2조원 손실

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 1분기 수익 급감…주식에서 2조원 손실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투자의 달인' 워런 버핏 회장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의 1분기 실적이 기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30일(현지시간) 버크셔 해서웨이가 올해 1분기에 54억 달러(약 6조8천억 원)의 순이익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분기 순이익인 117억 달러(약 14조8천억 원)와 비교하면 53% 급감한 셈이다.
또한 시장 예상치 60억 달러(약 7조6천억 원)에도 못 미친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1분기에 주식 투자에서 손실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의 경우 주식 투자로 50억 달러(약 6조3천억 원)를 벌어들였지만, 올해 1분기에는 오히려 16억 달러(약 2조원)의 손실을 봤다.
NYT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주식 투자에서 손실을 본 것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물가 상승으로 인해 주식시장 전반의 투자심리가 냉각된 것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버크셔 해서웨이가 운영하는 사업체들은 경기하강기에도 준수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제조와 판매업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수익이 늘었다.
이와 함께 버크셔 해서웨이는 에너지 업체에 대한 투자를 대폭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미국의 석유 메이저 셰브런에 45억 달러(약 5조7천억 원) 상당의 지분을 지니고 있었지만, 1분기 말에는 260억 달러(약 32조8천억 원)로 규모가 급증했다.
한편 버크셔 해서웨이는 이날 네브래스카주의 오마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처음으로 연례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주주총회에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대주주로 있는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JP모간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CE), 빌 애크먼 퍼싱스퀘어 캐피털 회장 등이 참석했다.


ko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일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