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씨아저씨 "불법알선한 적 없다"

미주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 일방적 강제강퇴 논란

 미주온라인커뮤니티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조성홍씨는 최근 커뮤니티 운영진으로부터 강퇴를 당했다. /조성홍씨 제공

미주온라인커뮤니티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조성홍씨는 최근 커뮤니티 운영진으로부터 강퇴를 당했다. /조성홍씨 제공

 
미주 최대 온라인 이민 관련 커뮤니티 카페가 최근 회원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닉네임 '조씨아저씨'로 활동하는 조성홍(36)씨에 대한 강퇴(강제퇴장) 사건 때문이다.  
 
카페 운영진은 지난 22일 '최근 제보에 따라 특정업체에 회원들에 불법알선(브로커)행위를 하고 있는 ***회원을 적발하여 강퇴(재가입불가)했다'는 글을 올렸지만, 해당 글에는 댓글이 100여개가 달리면서 불만이 터졌다.
 
카페측이 문제를 삼고 있는 부분은 조씨가 카페에서 비숙련 이민비자와 관련한 업체를 불법적으로 소개했다는 것. 조씨가 지난 1월 올린 게시글에는 "카페에서 알게 된 분들 중에 필요한 분들께 5분 정도 (업체를) 소개를 드렸다"라는 내용이 담겨있긴 하다.
 
그러나 회원들 대부분은 댓글에 "제보자분이 그분으로 인해 피해를 보신 게 있나요", "불법행위가 있었나요", "그분은 미국 정착하는 분들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시는 분인데", "그분의 입장표명은 들어보셨나요"라며 운영진측의 이유가 부족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조씨는 조지아주 한인들이 거주하는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 거주하며 해당 카페에서 조지아주로 이주오는 이들에게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활발한 활동으로 조지아주로 이주오는 이들에게 생활팁, 쇼핑정보, 지역정보를 제공했다. 온라인으로는 100여명과 이야기를 나눴고, 애틀랜타에서 조씨와 직접 만나 정착에 도움을 받은 이만 20~30여명에 달한다.
 
조씨는 28일 기자와 만나 이에 대해 "회원을 관리하는 것은 카페측의 자유이지만, 불법알선이란 단어가 너무 왜곡됐다"라며 "나는 글에서 업체명을 밝힌 적도 없고 커미션을 받은 게 일절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운영자측에 이유를 묻기 위해 이메일을 보내봤지만, 답변 온 것은 저를 강퇴시키다는 게시글을 보내준 게 전부였다"고 설명했다.
 
카페 측은 기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저희 카페이용규칙을 위반해 강퇴되는 회원들은 적게는 10여명에서부터 많게는 100여명에 달한다"라며 "불법이라고 한 부분도 광고가 불법은 아니지만 저희 카페이용규칙을 위반한 광고는 카페측에서 볼때 불법광고에 해당된다"고 전했다.
 
그간 애틀랜타에서 많은 이들을 만나게 해준 온라인 커뮤니티이지만 이번 일방적인 강퇴는 조씨로써도 당황스러울수 밖에 없었다. 부동산 리얼터인 조씨는 애틀랜타 한인사회에서 나름 유명해 '불법알선' 딱지는 상당히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조씨는 "해당 카페측에 적극 대응을 할지, 새로운 미주 커뮤니티 카페를 만들어 운영을 할지 현재 고민중에 있다"라며 "최근에 있었던 일에 마음이 복잡했지만 응원해주는 이들이 있어 위로가 됐다"고 말했다. 
 

반면, 회원들이 '일방적인 운영'이라며 불만이 터트리고 있어 카페 측은 결국 강제퇴장 게시글을 삭제하고 진화에 나섰지만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