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태원의 SK 2위로…‘빅3 질서’ 12년만에 깼다

최태원 SK 회장,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송치형 두나무 의장(왼쪽부터)
SK가 재계 2위 자리를 차지했다. 삼성·현대자동차·SK·LG·롯데 순으로 이어지던 자산총액 기준 재계 순위가 2010년 이후 처음 바뀐 것이다. 암호화폐 관련 기업 중엔 최초로 두나무가 대기업집단에 이름을 올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7일 ‘2022년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76개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자산 5조원 이상 이른바 ‘대기업집단’이다. 이 중 47개 대기업은 자산총액 10조원이 넘는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대기업집단 수는 지난해(71개)보다 5개 늘었다. 3개 회사가 빠지고 8개를 새로 지정하면서다.

2·3위 뒤바뀐 2022년 대기업집단 순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자산총액이 483조원이 넘어 압도적 1위인 삼성전자에 이은 2위 현대차가 ‘2인자’ 자리를 SK에 내줬다. 현대차는 2005년 LG를 제친 뒤부터 17년간 재계 2위를 유지했는데 전년보다 자산이 늘었음에도 SK의 가파른 성장에 밀렸다. 이를 제외하고는 1위부터 10위까지 재계 순위에 변동이 없었다.

SK의 자산은 1년 사이 52조4390억원 늘었다. 반도체를 그룹의 주력으로 삼고, 배터리와 바이오 등 미래 먹거리를 계속 발굴한 때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여기에 주요 계열사 재편, 기업공개(IPO) 및 분할 등으로 전반적으로 규모가 커진 것도 배경이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매출 증가와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 등으로 자산이 20조9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년간 SK 소속회사 수는 148개에서 186개로 38개 늘었다.

SK그룹 관계자는 “그룹 내에서는 배터리(Battery)와 바이오(Bio), 반도체(Chip)의 영어 앞 글자를 따 ‘BBC’라고 일컫는다”며 “신성장동력 발굴이 자산 규모를 키웠고, 이렇게 늘어난 자산은 또 다른 성장동력 발굴의 발판이 됐다”고 설명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날 서울대 강연에서 재계 순위 2위로 오른 것에 대해 “자산순위인데, 큰 의미가 없다. ‘덩치가 커졌다, 둔해졌다’는 얘기로 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해운·건설·IT 기업 약진.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두나무·크래프톤·보성·KG·일진·오케이금융·신영·농심 8개 회사가 대기업집단으로 새로 지정됐다.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창업자이자 최대 주주인 송치형 이사회 의장이 동일인(총수)으로 지정됐다.

두나무의 자산총액은 10조8225억원에 달해 상호출자제한기업에 해당한다. 전체 자산 중 5조8120억원은 고객의 원화 예치금이다. 금융·보험업의 경우 고객 자산을 제외하고 자산총액을 판단하지만, 암호화폐 거래소는 ‘기타 정보 서비스업’으로 분류돼 있어 예치금까지 자산에 포함됐다.

자산 순위가 가장 많이 뛰어오른 기업집단은 중흥건설이다. 대우건설을 인수하면서 전년도 47위에서 20위로 27계단이나 상승했다. 해운 수요 증가로 삼성·SK 다음으로 당기순이익을 많이 거둔 HMM은 1년 만에 23계단 뛰어올라 자산총액 25위로 점프했다. 카카오는 18위에서 15위로, 네이버는 27위에서 22위로 순위가 오르는 등 건설·해운·IT 업종에서 순위 상승이 두드러졌다.

한편 대기업 넥슨의 새 총수에는 고(故) 김정주 창업자의 배우자인 유정현 NXC 감사가 지정됐다. 김재신 공정위 부위원장은 “유정현 감사가 넥슨 창립이나 회사 경영에 관여한 점, 넥슨의 최상위 회사인 NXC의 유일한 개인 최대 출자자(지분 29.4%)라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NXC 측은 “(유 감사가) 주주로서 주주총회 의결권 등엔 참여하겠지만, 본격적인 경영 참여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자산총액 26조2700억원의 재계 17위인 LS그룹 역시 이번에 총수가 고 구자홍 회장의 사촌 동생인 구자은 그룹 회장으로 교체됐다. 그룹 초대 회장을 지낸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이 지난 2월 별세한 데 따른 것이다. 구자은 회장이 최상위 회사 LS의 개인 최다 출자자(3.6% 보유)이고, 올해 그룹 회장으로 취임한 점 등이 고려됐다.

쿠팡의 김범석 이사회 의장은 이번에도 동일인 지정을 피했다. 쿠팡의 동일인은 법인으로 지정됐는데 김 의장이 외국인이어서다.



정진호.정원엽(jeong.jinh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