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대차 이어 모비스도 日시장 공략 본격화…현지 전문가 영입

현대모비스 해외 수주 현황'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현지인 중심으로 영업 라인업을 구축하고 보수적인 일본 자동차 시장에서 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전기차 라인업을 앞세워 일본 시장에 재진출한 현대차에 이어 현지 자동차부품 시장에서도 전열을 재정비하는 모양새다.

현대모비스는 유키히로 하토리(服部行博) 전 미쓰비시자동차 구매총괄본부장과 료이치 아다치(安達亮一) 전 아키보노 구매본부장을 각각 현대모비스 일본지사장, 부지사장으로 선임했다고 27일 밝혔다. 회사 측은 “두 사람 모두 일본 자동차 업계에서 각각 40년 가까이 설계·구매 업무를 담당한 전문가”라며 “업무 전문성은 물론 일본 자동차 시장의 특성과 변화에 대한 이해가 깊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일본지사는 그동안 지사장 없이 운영돼왔다.

료이치 아다치(왼쪽) 현대모비스 일본지사 부지사장과 유키히로 하토리 현대모비스 일본지사장. [사진 현대모비스]

日 완성차 출신 현지 전문가 2명 영입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유럽과 북미·중국 등 글로벌 거점에 현지 고객 전담 조직(KAM)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일본지사의 임원 영입도 현지에 현지에서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고객 밀착형 영업·수주 활동을 강화하겠다는 포석이다.

그간 현대모비스는 일본에서 현지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램프·섀시·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제품을 주로 공급해왔다. 올해부터는 자율주행차·전기차 등 미래차 핵심 부품 분야로 수주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일본 자동차 산업이 최근 미래차 분야로 전환하고 있다”며 “일본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포착할 수 있는 시점”이라고 이번 영입의 배경을 설명했다.


문희철(reporte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