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분기 성장률 0.7%…악재 쌓여 2분기가 더 문제

한국 경제에 경고등이 켜졌다.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0.7%에 그쳤다. 민간 소비와 설비·건설투자가 일제히 뒷걸음질친 가운데 수출이 고군분투하며 성장을 지탱했다. 전망도 낙관하기 힘들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하고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중국 경기 둔화 등 각종 악재가 산적해 있어서다.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 분기 대비)은 0.7%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1.2%)과 비교하면 성장 속도가 둔화했다.

성장세에 힘이 빠진 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민간 소비가 주춤한 영향이 컸다. 민간 소비는 의류·신발 등 준내구재와 오락문화, 음식, 숙박 등 서비스 부문을 중심으로 0.5% 감소했다. 소비뿐 아니라 설비투자(-4%)와 건설투자(-2.4%)도 일제히 감소했다. 특히 설비투자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분기(-8.3%) 이후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그나마 플러스 성장을 지켜낸 건 고군분투한 수출이다. 수출은 반도체·화학제품의 수출 호조로 4.1% 늘어났다. 수입은 원유 수입액 증가 등의 영향으로 0.7% 늘었다.

수출로 버틴 1분기 한국경제.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1분기 성장률(0.7%)에서 순수출(수출-수입)의 기여도는 1.4%포인트였다. 수출이 벌어놓은 성장률을 내수(-0.7%포인트)가 갉아먹었다. 지난해 4분기에 내수의 성장 기여도는 1.1%포인트, 순수출의 성장 기여도는 0.3%포인트였다.

일단 플러스 성장을 유지했지만 앞길은 어둡다. 올해 한국 경제가 한은의 전망치(3%)대로 성장하려면 남은 2~4분기 중 전 분기 대비 0.6~0.7%씩 성장해야 한다. 하지만 세계 각지에서 악재가 동시에 터지며 경기 하방 압력은 커지고 있다.

특히 한국 경제를 지탱해 온 수출에 먹구름이 끼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중국 대도시가 봉쇄되며 중국 경기가 둔화하고 있다. 지난해 한국의 전체 수출 중 25.2%(수출액 기준)가 중국을 향했다. 중국의 공장이 봉쇄되며 글로벌 공급망 차질도 장기화할 전망이다.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각종 원자재 가격이 치솟고 있는 것도 부담이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며 미국은 긴축 강도를 높이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오는 5월부터 여러 차례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이상씩 올리는 ‘점보 스텝’을 밟을 수 있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그나마 기댈 곳은 방역조치 완화에 따른 내수 회복이다. 한은에 따르면 이달 들어 음식과 숙박 등 대면 서비스를 중심으로 소비가 회복 추세를 보인다.



안효성(hyoz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