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밴쿠버의 제71주년 가평전투 기념 행사

(사진=주밴쿠버총영사관)

(사진=주밴쿠버총영사관)

(사진=주밴쿠버총영사관)

(사진=주밴쿠버총영사관)

올해 BC주의 제71주년 가평전투 기념식이 22일(금) 랭리 데릭 더블데이 수목원에 위치한 가평석 앞에서 거행됐다.
 
코로나19로 2019년 이후 처음으로 대규모 기념식을 갖게 된 자리에는 이날의 주역인 캐나다군의 6.25참전용사(KVA)들과, 연아 마틴 상원의원, John Aldag, Tako Van Popta, Bonita Zarrillo 연방 하원의원 및 다수의 주의원, 랭리 시의원등이 참석했다. 또 한인사회에서는 송해영 총영사를 비롯해 서부캐나다해병전우회, BC한인실업인협회, 이북오도민회 대표들이 참석했다.
 
송 총영사는 기념사를 통해 "2만 6000명 이상의 캐나다 참전 용사들의 희생과 봉사 덕분에 오늘날 우리가 평화롭게 살 수 있었다"며, 6.25 당시 캐나다의 신속한 지원에 감사를 표하고, "특히, 가평전투는 700명이 5,000명에 맞서서 승리한 역사적인 전투였으며, 가평전투의 승리가 있었기에 서울이 지켜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송 총영사는 가평전투 기념식 참석에 앞서 캐나다군 6.25 참전용사인 Donald McClellan씨의 장례식에 참석, 유족들에게 애도를 표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