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성역’이 모바일서 열린다… ‘디아블로 이모탈’, 6월 3일 국내 론칭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OSEN=임재형 기자] 3000만 이상 플레이어를 보유한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대표작, ‘디아블로 시리즈’가 모바일에 상륙한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모바일-PC 크로스 서비스로 오는 6월 3일 출시될 예정이다.

25일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디아블로 이모탈’의 출시 일정을 공개했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오는 6월 3일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대다수 지역에 정식 출시된다. 일부 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에는 몇 주 뒤 출시된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디아블로 프랜차이즈’ 25년 역사상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선보이는 신작이다. 모바일 플랫폼에서도 AAA급 경험을 전하며, PC 버전 오픈 베타도 선보인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각 플랫폼 간 크로스 플레이와 진척도 공유(데이터 동기화)를 모두 지원한다. 베타 종료 이후에도 모든 게임 플레이 진행 상황은 유지된다.

이용자들은 ‘디아블로’의 상징과도 같은 6개 직업인 야만용사, 성전사, 악마사냥꾼, 수도사, 강령술사, 마법사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8개 지역과 대도시 서부원정지를 탐험하게 된다. 스토리의 배경은 ‘디아블로2’ ‘디아블로3’ 사이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이용자는 프랜차이즈의 터줏대감인 데커드 케인과 같은 친숙한 혹은 처음 접하는 디아블로 캐릭터들을 두루 만나고 불타는 지옥의 악마들이 사악한 목적을 이루고자 타락한 세계석 파편을 손에 넣지 못하도록 이를 찾아내야 한다.

MMOARPG 장르의 ‘디아블로 이모탈’은 기존 시리즈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소셜 경험도 제공한다. 플레이어는 성역을 탐험하며 방대한 세계를 다른 플레이어들과 공유하고, 최대 8인의 전투부대를 꾸려 지옥성물함 공격대 우두머리에 도전하며, 최대 150명으로 이루어진 클랜에 가입해 다양한 클랜 업적에 도전할 수도 있다.

진영 기반의 탄탄한 PVP 시스템도 지원한다. 이용자드릉ㄴ ‘투쟁의 굴레’에서 함께 힘을 합쳐 전투에 참전하게 되고, 서버 최상위 플레이어는 영원의 왕관을 획득하여 불멸단의 지도자가 된다. 이후 치열한 1대30 대결을 포함한 다양한 모드를 통해 끊임없이 상대 진영에 맞서 싸우며 권력을 지켜내야 한다.

마이크 이바라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사장은 "처음부터 모바일용으로 기획된 최초의 블리자드 게임인 만큼, 디아블로 시리즈의 명성에 걸맞는 작품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했다. 우리는 수 많은 테스트를 거치며 다양한 피드백을 반영했고, 드디어 그 결실을 플레이어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 디아블로 시리즈에 이 장대한 신작을 출시하는 것와 함께 성역에서 여러분을 만나 뵐 날을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