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월드&포토] 멕시코시티 도심 100년 넘게 지킨 야자수의 퇴장

[월드&포토] 멕시코시티 도심 100년 넘게 지킨 야자수의 퇴장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도심의 레포르마 대로 한가운데 우뚝 서 있는 거대 야자수에 24일(현지시간) 하루 시민들이 잔뜩 찾아왔습니다.
평소엔 그냥 무심히 스쳐 지나간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지만, 이날은 달랐습니다.

나무와 함께 사진을 찍고, 나무를 부둥켜안거나 입을 맞추기도 합니다.
무려 100년 넘게 같은 자리를 지켰던 야자수가 이곳을 떠나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20m가 훌쩍 넘는 이 야자수가 레포르마 대로에 심어진 것은 지난 1910년입니다.

멕시코시티 시민 대부분보다, 그 주위에 서 있는 웬만한 건물들보다 더 나이가 많습니다.
야자수가 우뚝 서 있는 교차로의 이름도 '야자수 로터리'일 정도로 시민들에겐 상징적인 나무입니다.

영원히 자리를 지키고 있을 것 같았지만, 떠나야 할 때가 왔습니다.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지난 21일 이 야자수가 균 감염 등으로 병든 탓에 로터리에서 뽑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보통 200년 넘게도 사는 종(種)이지만 해발 2천240m의 멕시코시티에선 제 수명을 다 채울 순 없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꼭대기 이파리는 이미 갈색으로 변했습니다.
멕시코시티는 100년 넘게 도시를 지킨 나무를 예를 갖춰 보내주기로 했습니다.
이날 하루 시민들은 야자수 주위에서 음악을 연주하고 손뼉을 치며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레포르마 대로는 매주 일요일 낮 차 없는 도로로 변신하는데, 자전거나 인라인스케이트를 타고 혹은 걷거나 달려서 대로를 지나던 이들이 약속이라도 한 듯 나무와 포옹했습니다.
시 당국은 시민들의 통행이 줄어드는 밤 11시 무렵부터 도로를 막고 나무를 뽑는 작업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레포르마 대로를 떠나지만 곧바로 수명을 다하는 것은 아닙니다. 나무를 다른 곳으로 옮겨 일단 치료를 시도한다고 합니다.
주인을 잃어버린 휑한 야자수 로터리를 채울 다른 나무는 시민 여론조사를 통해 결정할 예정입니다.

mihy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미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