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젤렌스키 막말 논란' 美 공화의원, 여성속옷 사진 곤욕

'젤렌스키 막말 논란' 美 공화의원, 여성속옷 사진 곤욕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잇단 막말과 돌출행동으로 공화당 내에서도 골치거리인 매디슨 커손(노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이 여성속옷 차림으로 파티에 참여한 사진으로 때아닌 곤욕을 치르고 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3일(현지시간) 커손 의원이 여성속옷 차림으로 휠체어에 앉은 채 여성들에 둘러싸여 음주하는 2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보수 성향인 커손 의원은 기독보수주의와 남성성을 강조하는 극우 성향으로 유명하며, 최근에는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동료 공화당 의원들이 문란한 파티에 본인을 초대해 마약인 코카인을 흡입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폭력배'라고 지칭해 논란을 사기도 했다.
올해 26세로 초선인 커손 의원은 교통사고로 하반신 마비의 장애를 입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내달 치러지는 당내 경선에서 다수의 경쟁자들의 도전을 받는 상황이다.
커손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해당 사진은 정계 입문 이전 휴가 당시 게임 와중에 찍힌 사진이라며 "좌파들은 휴가 도중 크루즈에서 게임 도중 찍은 바보같은 사진이 나를 상처입힐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경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