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요산악회서 피톤치드 마시며 기분 전환해요"

한인동호회 밀착취재 10

블러드 마운틴 정상에서 수요산악회 회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스티브 송 회장 제공

블러드 마운틴 정상에서 수요산악회 회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스티브 송 회장 제공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등산의 인기는 오히려 늘어났다. 타인과 접촉이 적은 야외활동이고 건강까지 챙길 수 있기 때문이다.

 
애틀랜타에도 건강하게 등산을 즐길 수 있는 동호회가 있다. 바로 수요건강산악회이다. 50~60대 한인들로 이뤄진 이들은 매주 수요일, 토요일 둘루스에서 만나 함께 벤을 타고 북조지아 지역 등산로나 노스캐롤라이나 접경지역에서 8~10마일 가량을 걷고 건강도 얻고 스트레스를 날리고 있다.
 
스티브 홍(66) 수요건강산악회 회장은 6년 전 가족들과 하이킹을 즐기다 지인들과 함께 다니게 됐고 입소문이 나자 산악회 규모는 커졌다. 산악회를 위해 15인승 벤까지 마련하게 됐고, 이제는 회원수가 늘어나 수요일·토요일 일주일에 두차례로 등산을 늘리게 됐다.
 
홍 회장은 알아주는 여행 마니아이다. 배낭을 메고 세계 곳곳을 다녔고 아직까지도 시간이 될 때마다 새로운 곳을 찾아 탐험하는 걸 즐겨한다. 여행에 빠지다 보니 자연이 최고라는 생각이 들게 됐고, 이제는 매주 두번씩 등산을 즐기고 있다.
 
등산의 매력에 대해 묻자 홍 회장은 마음의 여유와 신체적 건강을 동시에 가질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그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애팔래치아산맥의 최남단인 조지아에서는 우거진 나무들과 호수 등 거대한 자연을 맞딱드릴 수 있다"라며 "이곳에서 피톤치드를 마시고 경치를 감상하다 보면 우울증도 사라지게 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 60대 여성 회원은 매주 산악회에 출석하고 몸을 움직이자 우울증이 개선되기도 했다.
 
신체적인 건강도 마찬가지다. 산악회 최고령 회원은 84세 시니어 남성인데 매주 빠지지 않고 건강을 챙기다 보니 60대 70대 회원들보다 산을 더 잘 타는 회원이 됐다. 아울러 홍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우리 회원들은 코로나19에 많이 감염되지 않았다"라며 "아마 등산으로 다져진 면역력 때문에 코로나19에 잘 걸리지 않는 것 같다"고 자랑했다.  
 
조지아의 경우 애팔래치아산맥부터 차타후치 국유림 등 아름다운 등산지들이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동남부에서 가장 큰 폭포인 아미카롤라 폭포도 있고, 스프링거 마운틴을 통해 조지아에서부터 메인주까지 2170마일에 달하는 애팔래치안 종주도 가능하다.  
 
홍 회장은 "참가해보셔서 조지아주의 아름다움을 느껴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산악회는 등산에 관심있는 이들은 누구나 환영한다. 매주 참석은 필수가 아니며, 참가할때 20달러의 교통비·차량유지비를 내면 참여가 가능하다.
 
▶문의=678-908-6153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