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서 6000억 번 디올…패션쇼 이어 성수동에 카페 낸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이 다음달 1일 서울 성수동에 카페가 딸린 복합 공간을 연다. 오는 30일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열리는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 디올 디렉터(디자이너)의 2022 가을 패션쇼를 기념하는 의미다.
디올이 오는 5월1일 서울 성수동에 매장과 카페, 정원 등이 결합된 복합 공간을 낸다. [사진 디올]
이번 디올 스토어는 프랑스 파리 몽테인가 30에 위치한 디올 최초의 부티크 외관을 그대로 가져왔다. 금속 소재에 속이 비치는 그물망 디자인을 더한 화려한 구조물로, 지붕이 없이 탁 트인 형태다. 공장지대였던 서울 성수동 특유의 분위기에 화려하면서도 웅장한 디올의 구조물이 어우러져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낼 것으로 보인다.

과거 주차장 자리에 들어서는 디올 스토어는 696㎡(약 210평) 규모로 매장과 카페, 정원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한국과 프랑스의 자연에서 영감받은 정원이 자리하고, 내부 중심의 유리 진열장 안에 부티크(매장)가 들어선다. 스케이트 보드에서 영감 받은 목재 모듈에 디올유니온 여성 라인이, 북토트 룸에는 여러 버전의 디올 북도트 백이 전시될 예정이다. 슈즈 파라다이스 코너에서는 스니커즈와 홈 컬렉션인 디올 쉐 무아 캡슐 컬렉션, 실크 스카프 등을 선보인다.
서울 강동구 성수동 주차장 자리에 들어서는 디올 성수 콘셉트 스토어. 유지연 기자
이번 성수동 스토어에는 한국 가구 디자이너 이광호, 서정화 등도 참여한다. 이광호 씨는 폴리스티렌 폼으로 조형미가 돋보이는 가구를 제작하는 디자이너다. 서정화 디자이너는 목재·짚 등의 자연 소재를 사용해 독창적인 작품을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두 디자이너의 작품으로 구성된 장식이 매장의 배경이 될 예정이다.

몰입형 미디어 아트 작품을 선보이는 한국의 디지털 디자인 컴퍼니 ‘디스트릭트’와의 협업도 예고했다. 크리스찬 디올이 어린 시절을 보냈던 그랑빌 저택과 아름다운 장미를 활용해 디올의 정원을 미디어 아트로 구현해 낼 예정이다.

피에르토 베카리 디올 최고경영자(CEO)는 패션 전문매체 WWD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성수 스토어에 대해 “차세대 팝업 스토어로 매우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이어 “1800년대의 작은 가죽 공방과 정육점이 어우러진 성수동은 젊은 사람들이 많은 곳”이라며 “지금은 사람들이 우리를 기대하지 않는 장소에 나타날 때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수동 스토어는 컬렉션을 바꿔가며 몇 년 동안 유지될 전망이다.
피에르토 베카리 디올 CEO. [사진 LVMH 홈페이지]
디올은 지난 2015년 서울 청담동에 문을 연 ‘하우스 오브디올’ 플래그십 스토어(대표매장)와 함께 한국에 총 12개의 여성 매장과 5개의 남성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디올은 지난해 국내서 역대 최대 매출을 올렸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디올 한국 법인 ‘크리스챤디올꾸뛰르코리아’는 지난해 613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매출 3285억원의 두 배에 달하는 수치다. 영업이익도 2115억원으로 전년도 1047억원보다 두 배 가량 뛰었다.

피에르토 베카리 CEO는 “5년 전만 해도 한국은 디올에게 작은 시장이었다”며 “이제 규모가 커졌고 어느 정도 시장 점유율도 확보하고 있다”며 “디올이 커진 만큼 패션쇼와 체험 매장을 통해 한국 고객들이 디올을 새롭게 인식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유지연(yoo.jiyoe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