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국 여왕 96세 생일…남편 묵던 별장에서 조용히 보낼듯

6월 즉위 70주년 기념식 맞춰 대규모 생일 행사

영국 여왕 96세 생일…남편 묵던 별장에서 조용히 보낼듯
6월 즉위 70주년 기념식 맞춰 대규모 생일 행사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21일 96세 생일을 맞았다.
여왕은 노퍽주 샌드링엄 영지에 있는 우드 팜 별장에서 조용히 생일을 보낼 것으로 보인다고 가디언과 텔레그래프 등 영국 언론들이 전했다.
공식 일정은 없고 가족, 친구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드 팜 별장은 지난해 작고한 남편 필립공이 2017년 공무에서 은퇴한 뒤 지내던 곳이다.
여왕은 2월 샌드링엄 행사에서 사람들을 만났을 때 이 별장에 관해 언급하면서 바다가 아주 가까운 점도 필립공이 이곳을 좋아한 이유라고 말했다.
우드 팜에서 일했던 직원은 작고, 눈에 띄지 않고, 사적인 공간이어서 왕실 사람들은 모두 좋아했다고 전했다.
전통적으로 여왕 생일 당일에는 하이드파크 등에서 축포를 쏜다.
다만, 지난 2년간은 코로나19 사태와 필립공 별세 등으로 인해 건너뛰었다.
실제 여왕 생일 축하 행사는 날씨가 좋은 6월 둘째주 토요일에 국가적으로 성대하게 치러진다.
대표 행사는 세인트 제임스 파크 인근에서 열리는 '군기분열식'(Trooping the Colour)이다. 왕실 근위대와 기마부대가 대거 참여하는 군기분열식은 전투 준비에서 유래했으며, 18세기부터 영국 왕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개최됐다.
올해는 즉위 70주년 행사(플래티넘 주빌리)에 맞춰서 6월 2일로 일정이 변경됐다.
여왕은 전날 오후 윈저성에서 헬기를 타고 샌드링엄 영지로 이동했다.
여왕은 코로나19에서 회복했지만 거동이 편치 않은 상태다.
지난달 필립공 추도 예배에는 지팡이를 짚고 참석했지만 이후 부활절 행사 등은 불참했다.
최근 여왕을 만난 손자 해리 왕자는 여왕의 상태가 좋으며, 유머감각이 훌륭하다고 전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윤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