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GM 한국사업장, 임직원 대상 장애인식 개선 체험 행사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희수 기자] 제너럴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 한국사업장이 19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체험행사를 했다. 자동차를 만드는 회사가 장애를 가진 이들의 고충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다. 

이번 장애 체험 행사는 GM 한국사업장 다양성위원회(Diversity Council)의 산하 모임인 GM Able(에이블)에서 주관했다. 다양성위원회는 모두가 존중받는 기업 문화 조성을 위해 지난해 출범했다. 

이번 장애 체험 프로그램은 눈을 가린채 흰지팡이로 보행하기, 손으로만 물건 구분해보기, 시각장애인 대표 직업인 안마사 체험하기, 휠체어에서 차량으로 탑승 및 휠체어를 차량에 실어보기 등으로 구성됐다. 일상 생활 속에서 장애인이 겪고 있는 불편함과 어려움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다양성을 인정하고 포용하는 기업 문화를 만들겠다는 취지가 깔려 있다.  

GM Able은 기업과 고객의 장애인식개선에 앞장서고 있는 모임으로 ‘Able’은 무엇이든 가능하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장애를 한계로 두지 않고 구성원 모두의 역량과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 및 행동양식에서의 기업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GM Able을 지원하고 있는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 Technical Center Korea) 대런 본(Darren Bohne) 전무는 “GM은 다양성과 포용성을 실천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특히 GM Able은 개개인의 장애를 인정하고 포용하는 기업 문화 구축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며, “이번 임직원 장애 체험 행사를 통해 기업내 장애인식개선을 위한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날 행사에 참여한 이한승 차장은 “눈을 감고 지팡이 하나에 의존해서 걸어보고 손으로만 물건을 구별하는 체험을 했고 이를 통해 장애인이 겪고 있는 많은 어려움에 대해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만약 동료의 신체적인 장애로 인한 어려움을 발견하게 되더라도 어떻게 대처해야 할 지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GM 한국사업장은 이번 장애 체험의 경험을 토대로 향후 차량 연구개발 분야에도 적용, 장애인의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을 위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휠체어에서 차량으로 탑승 시 요구되는 편리 장치 등 차량 설계 단계에서부터 적용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면밀한 검토와 연구를 통해 장애인을 포함해 모든 사람이 가장 안전하고 편리한 차량을 개발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이 날 GM한국사업장의 출연으로 설립된 사회복지법인 지엠한마음재단코리아는 시각장애인들의 외부 활동에 필요한 흰지팡이 160개를 인천광역시 시각장애인복지관에 전달했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