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공중화장실서 마스크 안쓰면 코로나19 감염 위험 커져"

태국서 연구 결과…"감염자 재채기시 마스크 안쓰면 거의 100% 감염"

"공중화장실서 마스크 안쓰면 코로나19 감염 위험 커져"
태국서 연구 결과…"감염자 재채기시 마스크 안쓰면 거의 100% 감염"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공중화장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더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태국 일간 방콕포스트는 방콕 출라폰 연구소 콴라위 시리칸차나 박사가 진행한 연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지난 16일 보도했다.
이번 연구는 공중화장실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호흡기를 통해 전염될 위험성 등에 초점을 맞췄다고 신문은 전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감염자가 공중화장실을 사용한 다음 비감염자가 화장실을 사용하는 경우를 상정했다.
감염자와 비감염자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상황과, 두 명 모두 N95 마스크나 의료용 마스크를 쓴 경우를 비교 분석했다.
이 결과, 마스크를 쓰지 않은 감염자가 화장실을 사용한 뒤 역시 마스크를 쓰지 않은 비감염자가 화장실을 사용한 경우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은 10% 정도로 나타났다.
그러나 마스크를 안쓴 코로나19 감염자가 공중화장실에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한 뒤 역시 마스크를 미착용하고 이 화장실을 사용한 경우에는, 감염 위험이 거의 100%에 육박했다.
이와 비교해 코로나19 환자나 비감염자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던 경우에는 감염 비율이 0.01%까지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코로나19 감염자가 화장실을 사용하고 난 뒤 10분가량이 지나면 감염 위험이 줄어들기는 했지만, 가장 확실한 보호책은 마스크 착용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탐마닛폰 덴펫꾼 마히돈대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초미세먼지(PM2.5)보다 입자가 작은 침방울(비말)과 에어로졸(aerosol)을 통해 전염될 수 있다고 밝혔다.
탐마닛폰 교수는 공중화장실 이용시 N95와 같은 마스크가 가장 효과적인 보호책이며, 의료용 마스크가 차선책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의료용 마스크가 콧잔등과 가장자리에 틈새가 생기고, 재질 자체도 미세입자를 걸러낼 필터 기능이 부족하기 때문에 에어로졸 흡입에 의한 감염을 막지 못한다고 보고 있다.
그는 "일부 천 마스크는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는데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며 "N95 마스크를 제대로만 착용한다면 감염 가능성은 대거 줄어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물과 건강 저널'에 실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sout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남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