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실수와 무지함 인정"..MC몽, 美 출국시 7만 달러 미신고로 조사→벌금+일정 연기[전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이승훈 기자] 가수 MC몽이 다큐멘터리 촬영차 미국으로 출국하려던 가운데, 현금 7만 달러를 신고하지 않아 조사를 받았다. 

13일 오후 MC몽은 개인 SNS에 "3주 전 4명의 스태프와 미국 현지 스태프 포함 총 10명의 다큐를 찍기 위한 스태프 경비 7만불을 들고 입국 하려했다. 작곡하는 과정과 쎄션을 즉흥적으로 섭외하고 곡을 완성하는 과정을 담으려 했고 보름 동안에 숙소 비용, 스튜디오 렌트 비용, 식대부터 쎄션 비용이었다. 의류 미팅과 몇가지에 미팅이 미국에서 이뤄질 예정이었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MC몽은 비행기를 급하게 타야하는 마음으로 퍼스트 손님 서비스를 받는 과정에서 이미그레이션에 통과했고 그 과정에 실수로 미화 7만불을 미신고했다. MC몽은 조사 과정에서 본인이 가져온 7만 달러는 미국 여행시 모든 스태프 비용이라고 상세하게 설명했고, 여권 옆에 넣어둔 환전 기록까지 다시 제출하면서 신고하려고 가져온 영수증도 보여줬으나 다시 신고 할 수 있는 기회는 없었다고.

[사진]OSEN DB.

[사진]OSEN DB.


MC몽은 "이미 저의 실수는 늦어버린 상태였다. 은행 직원에게 받은 영수증까지 다 들고 있었으면서 바보같은 놈은 신고 하지 못한 실수와 저의 무지함을 인정합니다. 몇 년 전 해외 촬영에도 법인으로 신고 했으면서 혼자 힘으로 촬영하고 무리하게 진행하려 했던 10명의 스태프를 제 사비로 인솔하려던 목적과 욕심에 가장 중요한 걸 놓쳐버렸습니다"라고 사과했다. 

MC몽은 7만 달러 미신고로 조사를 받긴 했지만 미국행 비행기는 탈 수 있었다. 그러나 MC몽을 포함한 모든 스태프들은 당일 비행기를 취소하고 모든 일정을 미뤘다. "괜한 실수로 더 큰 오해를 만들까 그날 비행기를 취소했다"는 MC몽은 "다른 날짜로 맞추고 현금 없이 떠났습니다. 조사 당시 이런 일은 종종 일어나니 너무 걱정말고 자책 말고 벌금 나올테니 기다리라고 하셨고 나쁜 의도를 가지지 않았기에 담대하게 기다렸다. 조사 과정에서도 기사 날 일 없고 이런 일들은 비일비재 하여 벌금으로 끝난다고 하셨지만 마음은 늘 불편했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MC몽은 "나의 실수를 피하거나 나에게 쏟아질 질책이 두려워 쓰는 글이 아니며 무지함에서 하나 더 배워 더 투명한 사람으로 살아가겠다. 나의 잘못을 인정하오니 확대 해석만큼은 자제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면서 "나의 잘못을 무조건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여 기부 플리마켓은 취소하지 않고 진행하겠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 다음은 MC몽 인스타그램 글 전문.

3주전 4명의 스탭과 미국 현지 스탭 포함 총 10명의다큐를 찍기위한 스탭 경비 7만불을 들고 입국 하려했습니다

작곡 하는 과정과 쎄션을 즉흥적으로 섭외하고 곡을 완성하는 과정을 담으려 했고 보름동안에 숙소비용 스튜디디오 렌트 비용 식대 부터 쎄션 비용 이였습니다 의류 미팅 과 몇몇가지에 미팅이 미국에서 이뤄질 예정이였습니다

비행기를 급하게 타야하는 마음으로 퍼스트 손님 서비스를 받는 과정에서 이미그레이션에 통과했고

그과정에 실수로

미화 7만불을 미신고 하게 되었습니다

조사과정에서 우리가 여행하면서 모든 스탭 비용의 대한 설명을 상세하게 설명하였고

여권 옆에 넣어둔 우리은행에서 개인적을 환전한 기록 까지 다시 내면서 신고 하려고 가져온 영수증 까지 보여드렸으나 .. 다시 신고 할수있는 기회는 없었습니다 이미 저의 실수는 늦어버린 상태였습니다

은행직원에게도 확인 영수증이 필요하다면 받은 영수증까지 다 들고 있었으면서 바보같은 놈은

신고 하지 못한 실수와 저의 무지함을 인정합니다

몇년전 해외 촬영에도 법인으로 신고 하였으면서 혼자 힘으로 촬영하고 무리하게 진행하려 했던 10명의 스탭을 제 사비로 인솔하려던 목적과 욕심에 가장 중요한걸 놓쳐버렸습니다

그날 당시 조사관 분들도 비행기는 탈수 있다고 말씀 하셨으나

저를 포함은 모든 인원다 비행기 취소하고 모든 일정을 미루고 그날 비행기 까지 취소했습니다

괜한 실수로 더큰 오해를 만들까 그날 비행기를 취소하였습니다 그리고 다른 날짜로 맞추고 현금 없이 떠났습니다 …

조사 당시 이런일은 종종 일어나니 너무 걱정말고 자책 말고 벌금 나올테니 기다리라고 하셨고 나쁜 의도를 가지지 않았기에 담대하게 기다렸습니다

조사 과정에서도 기사날일없고 이런 일들은 비일비재 하여 벌금 으로 끝난다고 하셨지만 마음은 늘 불편했습니다 역시나 오늘 기자분께서 연락 오셨다고 합니다

누구에게 연락 온게 두려운게 아니라

먼저 저의 일을 상세하게 설명 드리고 혼나는 것이

맞겠다 싶어 글을 올립니다

확인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은행에서 까지 이건 신고해야 하는 달러니까 . 경비영수증 도 챙겨야 하니까 . 영수증 꼭 부탁 드립니다 라고 말하면 환전한 돈이였고 여권 옆에 붙여놨습니다

하지만 저의 실수를 피하거나 저에게 쏟아질 질책이 두려워 쓰는 글이 아니며

무지함에서 하나 더 배워 더 투명한 사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저의 잘못을 인정하오니 확대 해석만큼은 자제 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저의 잘못을 무조건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여 기부 플리마켓은 취소하지 않고 진행하겠습니다

/seunghun@osen.co.kr

[사진] MC몽 SNS


이승훈(seunghu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