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남아공 콰줄루나탈 홍수로 최소 45명 사망…수십명 실종(종합)

학교 500곳 휴교…5개월치 강수량이 하루에 쏟아져 내려

남아공 콰줄루나탈 홍수로 최소 45명 사망…수십명 실종(종합)
학교 500곳 휴교…5개월치 강수량이 하루에 쏟아져 내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콰줄루나탈주에서 폭우에 따른 홍수로 45명이 사망했다고 현지매체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온라인매체 뉴스24는 콰줄루나탈주 협력거버넌스 담당 시포 흘로무카를 인용해 홍수로 인한 사망자가 잠정적으로 45명으로 집계됐다면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종자도 수십명에 달한다.
수도 프리토리아에서 동남부에 위치한 콰줄루나탈의 남부에선 불어난 강물에 다리가 떠내려가고 도로가 끊겼으며 산사태로 주택이 휩쓸려 내려간 화면이 방송에 나왔다.
공항 인근 주차장 같은 곳에선 자동차 수백 대가 물에 잠겼고 컨테이너가 떠내려온 모습이 목격됐다.
현지방송 eNCA는 촬영 헬기를 통해 홍수로 인해 컨테이너가 나뒹굴고 물류창고가 부서진 모습 등을 보여주면서 "안타깝게도 지난해 7월 폭동 당시 약탈 사태를 상기시키는 장면이 (자연재해에 의해) 재연됐다"고 전했다.
방송은 "앞으로 부활절 주말까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피해가 커지는 상황에서 국가재난지역 선포가 요청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남아공 제1의 물동항인 더반항은 항구로 연결하는 도로가 파손돼 선적 작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남아공 경제중심 요하네스버그와 더반을 연결하는 N3 고속도로 남쪽은 부유물과 잔해가 도로에 뒤덮여 차단됐고 더반과 동해안을 연결하는 N2 고속도로는 일부 구간이 유실됐다.
이번 홍수로 학교 500곳이 휴교에 들어갔고 다른 학교 97개교는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부 교직원은 전날부터 교내에 고립된 상태다.
흘로무카는 폭우로 많은 도시에서 전신주가 영향을 받았다고 밝혀, 기존 로드셰딩(순환단전)이 더 악화할 것으로 우려됐다.
그는 물난리로 고립된 사람들을 소개하기 위해 군용기 투입 등 군의 협조를 당부했다면서, 고지대에 있는 주민들은 저지대에서 대피한 사람들에게 집을 개방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며칠 동안 비가 온 가운데 전날에만 콰줄루나탈 북부에는 206.4㎜가 내려 5개월 치 강수량이 하루에 쏟아져 내린 셈이 됐다.
남아공은 올해 라니냐(동태평양의 적도 지역에서 저수온 현상이 5개월 이상 일어나 생기는 이상 현상)로 인해 평년보다 비가 더 많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벌써 지난 1월 많은 지역에서 101년만에 최대 강수량을 기록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sungj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