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크라 침공] "샤넬이 러 혐오·차별"…명품백 찢는 러 인플루언서

러 TV 진행자, '러시아인 해외구매도 안돼' 샤넬 조치에 반발

[우크라 침공] "샤넬이 러 혐오·차별"…명품백 찢는 러 인플루언서
러 TV 진행자, '러시아인 해외구매도 안돼' 샤넬 조치에 반발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러시아 현지 영업을 중단한 데 이어 러시아인의 해외구매도 허용치 않기로 한 샤넬이 최근 일부 러시아 인플루언서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러시아의 TV 진행자이자 30만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한 마리나 에르모시키나는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샤넬 가방을 원예용 가위로 찢는 영상을 올렸다.
1만1천명이 이 영상에 좋아요를 보냈고 1만여개 댓글이 달렸다.
두바이의 샤넬 매장 직원이 한 러시아 고객에 제품을 러시아에서는 착용하지 않겠다는 서류에 서명해달라고 요청했다가 거절당하자, 판매도 거부했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항의 차원에서 영상을 올린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에르모시키나는 "이는 러시아 혐오"라면서 "완전한 차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에서 철수하는 것은 회사의 자유지만 고객이 외국서 산 상품도 러시아로 가져오지 못하게 하는 정책은 차별적이라고 강조했다.
다른 러시아 인플루언서들도 샤넬 거부 움직임에 합류하고 있다.
930만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자랑하는 빅토리아 보냐 역시 샤넬 가방을 가위로 찢는 영상을 게시했다.
그는 영상에서 "샤넬이 고객을 존중하지 않는다면 왜 우리가 샤넬 하우스를 존중해야 하냐"고 지적했다.
약 60만 팔로워를 보유한 DJ 카티아 구세바도 왓츠앱에 "더는 샤넬 가방이 필요 없다"며 "샤넬 없이도 완벽하게 살 수 있다"고 적었다.
이달 초부터 샤넬은 300유로(약 40만원) 이상 가격의 상품을 러시아로 가져가려는 소비자에게는 해외에서도 물건을 팔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샤넬은 자사 제품이 러시아에서 돌아다니지 못하도록 확인받는 절차까지 마련했다.
이는 유럽연합(EU)이 역내 기업에 300유로 이상인 사치품의 러시아 수출을 금지한 제재에 따른 조치다.
샤넬 측은 성명에서 "국적 불문 고객을 환영하는 것이 최우선 사안이므로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을 사과한다"고 밝혔지만 이 같은 인플루언서들의 대응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은 없었다.

pual07@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의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