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물가 신음' 페루, 스테이크 등에도 면세 추진

총리는 반대 "저소득층 생필품 아냐"…관광객 급감에 '관광 비상사태'도 선포

'고물가 신음' 페루, 스테이크 등에도 면세 추진
총리는 반대 "저소득층 생필품 아냐"…관광객 급감에 '관광 비상사태'도 선포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고물가에 항의하는 시위가 이어지는 페루에서 스테이크 등 고가 육류에 붙는 세금을 면제해주는 법안까지 등장했다고 불룸버그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부가 저소득층의 생활고를 덜어주기 위해 생필품 거래세를 면제하려 하자 의회가 허릿살 스테이크 등 고가 육류까지 포함하는 수정안을 마련한 것이다.
페루 정부는 당초 달걀과 빵, 설탕 등 생필품에 부과되는 일반판매세(IGV)를 폐지하려 했으나, 의회가 허릿살 스테이크와 꿩, 칠면조, 뿔닭고기 등 육류와 속을 채운 파스타인 라비올리 등에 대해서도 판매세를 면제해 주는 수정안을 내놓았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안니발 토레스 페루 총리는 이들 물품이 "저소득층 소비 품목에는 들어 있지 않다"며 보건과 교육 등 사회복지 재원이 줄어들지 않도록 의원들과 법안 수정을 논의하겠다고 이날 트위터에서 밝혔다.


페루의 물가 상승률은 지난달 6.8%에 이르는 등 1990년대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물가가 치솟고 있다.
지난주 물가 상승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데 이어 이날도 수도 리마에서는 페드로 카스티요 대통령의 퇴진을 외치는 시위가 펼쳐졌다.
페루 정부는 인플레이션에 대처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13년 만에 최고치로 올리는 한편 최저임금을 인상하고, 석유세를 인하하는 등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지만 물가 상승으로 인한 사회 불안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페루 정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 업계를 살리기 위해 이날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마추픽추로 유명한 페루의 외국 관광객 수는 2019년 440만 명에 달했으나, 2020년에는 90만 명, 2021년에는 40만 명으로 급감했다. 관광업 의존도가 큰 페루 경제는 2020년 11.12% 역성장했다.
페루 무역관광부는 15일 내로 긴급 재정지원과 관광 진흥 투자를 포함한 비상계획을 승인할 예정이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