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장지아 외과] 통증 적고 회복 빠른 '복강경 수술'…두려움 싹~

절개 최소화 복강경으로
대부분의 수술 가능
탈장, 담낭, 위장,
대장,항문, 종양·암 전문

절개를 최소화하는 복강경 수술이 전문인 장지아 원장. 장지아 외과는 LA 한남체인 건너편 뱅크오브호프 건물에 위치한다.

절개를 최소화하는 복강경 수술이 전문인 장지아 원장. 장지아 외과는 LA 한남체인 건너편 뱅크오브호프 건물에 위치한다.

복강경 수술의 시작은 지난 190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러시아에 있는 산부인과 의사가 최초로 거울을 이용해 복부 안을 들여다본 시술이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복강경의 시초가 됐다. 그 후 1911년 스위스의 의사가 10년 동안 복강경을 통해 복부 안을 검사한 연구 자료를 발표하면서 복강경 시술이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같은 해 처음으로 미국에서도 복강경이 시도됐으며 이후 복부를 이산화탄소로 채우는 기술 복강경 시술을 위한 카메라 렌즈 시스템도 발달하기 시작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복강경 담낭 절제술은 1987년에 이르러 프랑스 외과 의사 필립 모렛(Philippe Mouret)에 의해 처음으로 성공하게 된다. 초창기에는 '미래가 없는 테크닉' '외줄을 타는 것과 같이 위험한 서커스 수술'이라는 비판 여론도 일었지만 수술 후 통증과 흉터가 작다는 이유로 환자들이 더 선호하는 수술이 됐다. 환자들이 복강경 수술을 하는 의사들을 찾은 것이 복강경 수술 보편화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장지아 외과(JIAH JANG GENERAL SURGERY)'의 장지아 원장에 따르면 지난 20~30년간 복강경 수술은 급속도로 발전해 왔다. "담낭 절제술 맹장 절제술은 당연히 복강경으로 수술하는 시대다. 대장/직장암 수술도 복강경으로 하는 것이 회복 기간이 빠르고 암 치료에 있어서도 개복 수술과 차이가 없다는 연구결과들이 나오면서 이제는 복강경으로 하는 것이 당연시되었다"라고 장 원장은 설명했다.  
 
또한 "보다 정밀한 복강경 수술 기술이 요구되는 시술들도 최근 주목받고 있다. 위암 췌장암 십이지장암도 복강경 수술과 개복 수술의 효과가 동등하다는 연구결과가 뒷받침되면서 점점 복강경으로 하는 추세다. 그 외 흔한 일반외과 시술 중 하나인 탈장 수술도 복강경으로 하는 것이 당연시 여겨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복강경 수술의 가장 큰 장점은 절개 부위를 최소화시킴으로써 수술 후 통증이 감소하고 회복 기간을 단축하는 것이다. 이로 인해 병원 입원 기간도 단축되고 일상생활로 더 일찍 돌아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절개 부위가 작기 때문에 절개 부위 감염 염증 등의 수술 후유증도 줄일 수 있다.  
 
장 원장은 "이제는 수술 후 큰 흉터가 남을지 통증이 심할지 일상생활에 오래 지장이 갈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물론 수술 종류에 따라 회복 시간이나 통증이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개복수술과 비교해 수술에 대한 부담이 덜어진 것은 분명하다. 두려움에 수술을 계속 미루면서 병을 키우지 말고 의사와 상담해볼 것을 추천한다"라고 조언했다.  
 
▶문의: (213)674-7517
 
     2727 W. Olympic Blvd.
 
    # 210 LA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