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e스포츠 명예의 전당, 6명 신규 ‘아너스’ 영구 헌액

KeSPA 제공.

KeSPA 제공.


[OSEN=임재형 기자] 지난 2021년 한 해 동안 한국 e스포츠를 빛낸 선수들이 ‘e스포츠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일 한국e스포츠협회(이하 KeSPA)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2021 e스포츠 명예의 전당 헌액식’을 개최했다. ‘2021 e스포츠 명예의 전당 헌액식’은 지난 2021년 한 해 동안 국내외 e스포츠 대회에서 활약한 선수들을 선발하고 기념하는 자리다.

현역 선수 중 기준을 충족한 선수를 등재하는 ‘히어로즈’에는 올해 17명의 선수가 선정됐다. 리그 오브 레전드에 ‘스노우플라워’ 노회종, ‘바이퍼’ 박도현, ‘투신’ 박종익, ‘리헨즈’ 손시우, ‘플라이’ 송용준, ‘스카웃’ 이예찬, ‘쵸비’ 정지훈 선수가, 배틀그라운드는 ‘히카리’ 김동환, ‘람부’ 박찬혁, ‘렌바’ 서재영, ‘스피어’ 이동수, ‘데바’ 이성도, ‘아카드’ 임광현 선수를, 카트라이더에 박인수, 박현수, 이재혁이, 클래시 로얄에는 ‘샌드박스’ 김성진 선수가 신규 등재됐다.

한 해 동안 국내외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낸 선수 중 팬들의 투표를 통해 선정하는 ‘스타즈’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캐니언’ 김건부, ‘칸’ 김동하, ‘쇼메이커’ 허수, 배틀그라운드에 ‘이노닉스’ 나희주, ‘피오’ 차승훈, ‘한시아’ 한시아가 뽑혔다. ‘칸’ 김동하는 2019년 스타즈에 이어 2번째 스타즈로 선정되었고, 배틀그라운드 종목에서는 처음으로 스타즈가 선정되어 인기를 실감했다. 이 선수들은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의 스타즈 존에 1년간 전시된다.

은퇴 선수 중 영구 헌액자를 선정하는 ‘아너스’에는 스타크래프트에 ‘리치’ 박정석, ’JD’ 이제동, 카트라이더에 문호준, 리그 오브 레전드에 ‘매드라이프’ 홍민기, ‘마타’ 조세형, ‘울프’ 이재완 총 6명이 선정되었다. 이 6명의 선수들은 기존에 영구 헌액된 7명의 선수들과 함께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의 아너스 존에 영구 전시된다.

아울러 ‘e스포츠인의 밤’ 행사에서 시상하던 특별상 부문도 함께 발표했다. 공로상은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가 수상했다.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는 2012년부터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를 진행해 현재 10개 언어로 전세계 400만 명의 시청자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롤파크 구축과 이스포츠 표준 계약서 등을 도입해 선수 권익 강화에 앞장섰다. 또한, 2021년도에는 프랜차이즈 제도를 성공적으로 도입해 안착시키기도 했다.

올해의 e스포츠 종목상은 2년 연속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가 선정됐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오랜 시간 e스포츠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유연한 대처로 대회를 지속했다. 올해의 e스포츠 팀상은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준우승을 차지했던 담원 기아가 수상했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