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T1 V10] 매서운 T1 노림수의 중심 ‘오너’ 문현준, 결승전 MVP 등극

[사진] 일산(킨텍스)=고용준 기자 /scrapper@osen.co.kr

[사진] 일산(킨텍스)=고용준 기자 /scrapper@osen.co.kr


[OSEN=일산(킨텍스), 임재형 기자] 결승전 내내 T1 노림수의 핵심이었던 정글러 ‘오너’ 문현준이 결승전 MVP에 등극했다. 문현준은 승리한 세트에서 모두 맹활약하며 T1의 V10을 이끌었다.

T1은 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5홀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젠지와 결승전서 3-1로 승리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로써 T1은 2013 서머, 2013-14 윈터, 2015 스프링과 서머, 2016 스프링, 2017 스프링, 2019 스프링과 서머, 2020 스프링에 이어 대망의 열 번째 정상 등극에 성공했다.

이날 결승전 MVP에는 승리한 세트에서 모두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정글러 ‘오너’ 문현준이 선정됐다. 1세트부터 녹턴으로 굳히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문현준은 3세트에선 손이 풀린듯 압도적인 활약으로 젠지를 눕혔다. 젠지의 초반 노림수가 수포로 돌아가자 문현준은 폭발적인 기세로 성장해 3세트 승리를 이끌었다.

마지막 4세트에서도 문현준의 활약은 이어졌다. 비에고를 선택한 문현준은 ‘제우스’ 최우제의 케넨과 환상 호흡을 선보이며 ‘도란’ 최현준의 아크샨을 무력화했다. 이번 결승전 MVP 수상으로 문현준은 500만 원의 상금도 얻게 될 예정이다. /lisco@osen.co.kr


임재형(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