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열대 비

하늘을 가르는 번개가 꽂히고 나면  
 
우르렁거리는 우레가 따라온다
 
정신 나게 시원한 빗소리가  
 
우리 삶에 꼭 있어야 할 브레이크를 건다
 
 
 
땅은 이미 강물이 되었고 발목이 담긴 채로 걷는다
 
품 안에 잠든 아기는 아무도 깨우지 않는다
 
빗줄기 소리는 자연의 백색소음이다
 
하나하나 흩어져 있던 섬들을 하나로 만드는
 
비법을 모아서 한줄기 물줄기로 흘러간다
 
품속 아기 다시 엄마와 하나가 된다
 
세상이 모두 빗물로 하나가 된 거 맞지
 
 
 
하늘을 날다가 세상 꼭대기에 앉은 배
 
야자수가 너울대는 물을 품은 낙원이 되었다
 
그 옛날 40일 장마와 어둔세상에 희망을 품고  
 
올라앉았던 노아의 방주가 되고 싶었을까
 
하늘에서 떨어지는 물길이 세상을 하나로 이어줄 때
 
팬데믹의 고통이 사라진다.

최양숙 / 시인·웨스트체스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