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멸종위기 수마트라코뿔소 탄생에 인니 '들썩'…"8차례 유산 끝"

전 세계 80마리도 안 남은 '심각한 위기종'

멸종위기 수마트라코뿔소 탄생에 인니 '들썩'…"8차례 유산 끝"
전 세계 80마리도 안 남은 '심각한 위기종'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전 세계에 80마리도 안 남은 심각한 멸종위기종 수마트라코뿔소가 인도네시아의 국립공원에서 태어나 화제다.
특히 어미 코뿔소가 8차례 유산 끝에 낳은 '귀한 새끼'라 더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수마트라섬의 웨이 캄바스 국립공원에서 지난 24일 수마트라코뿔소 새끼가 태어났다.
수마트라코뿔소 암컷 새끼는 번식 프로그램을 위해 야생에서 국립공원으로 데려온 '로사'라는 이름의 암컷 코뿔소가 2005년부터 8차례나 유산한 끝에 낳았다고 이들 매체는 소개했다.
이에 따라 웨이 캄바스 국립공원의 수마트라코뿔소는 총 8마리로 늘어났다.
수마트라코뿔소는 코뿔소 중 덩치가 가장 작고 아시아 코뿔소 중 유일하게 뿔이 두 개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심각한 위기종'인 수마트라코뿔소는 한때 동남아 거의 전역에 서식했다.
하지만, 밀렵과 서식지 파괴로 현재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과 보르네오섬에 80마리도 안 남은 것으로 추정된다.
보르네오섬은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브루나이 3개국 영토로 나뉘어 있다.
말레이시아 영토에 딱 한 마리만 남아있던 수마트라 코뿔소가 2019년 11월 24일 자궁종양으로 폐사한 뒤 말레이시아는 인도네시아와 손잡고 자국 내 수마트라코뿔소 번식을 추진해왔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수마트라코뿔소와 함께 또 다른 심각한 멸종 위기종인 '자바코뿔소' 보존·증식 사업에도 힘을 쏟고 있다.
뿔이 하나인 자바코뿔소는 한때 동남아는 물론 인도, 중국까지 살았지만 서식지 파괴와 밀렵으로 멸종 위기에 내몰렸고, 특히 코뿔소의 뿔이 정력증진과 항암효과가 있다는 뜬 소문에 희생됐다.
야생 자바코뿔소는 2011년 10월 베트남에서 마지막 한 마리가 밀렵당하면서 인근 국가에서는 영영 사라졌고, 인도네시아 자바섬 우중쿨론 국립공원 서식지에만 남게 됐다.
우중쿨론 공원에서 지난해 5마리의 자바코뿔소가 태어나면서, 전체 개체 수는 80마리 가까이 늘었다.


noano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성혜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