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상자 윤여정 따뜻한 배려

청각장애 수상자 수어로 호명
수상소감 동안 트로피 들어줘

27일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선 윤여정이 남우조연상 수상 배우 트로이 코처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

27일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선 윤여정이 남우조연상 수상 배우 트로이 코처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

 “The Oscar goes to…”(오스카 수상자는…)
 
27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나선 윤여정은 이렇게 말한 뒤 잠시 숨을 내쉬고 양손을 움직여 수어를 하기 시작했다.
 
수상자는 청각장애를 가진 배우 트로이 코처다. 본인 이름을 부르는 것을 들을 수 없는 그를 배려해 능숙하지는 않지만, 수어로 호명한 것이다.  
 
양손을 이용해 수어를 해야 하는 코처를 위해 소감을 발언하는 동안 트로피를 대신 받아 들어주기도 했다.  
 
정갈한 올림머리와 검은색 드레스 차림을 한 그는 유엔난민기구(UNHCR)의 난민 캠페인을 지지하는 의미의 파란 리본을 왼쪽 가슴에 달고 등장했다.
 
그는 시상에 앞서 “어머니께서 ‘뿌린 대로 거둔다’는 말씀을 하시곤 했는데, 그 말을 들었어야 했다”며 “작년에 여우조연상을 받았을 때 사람들이 내 이름을 제대로 발음하지 못하는 걸 보고 불평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내가 읽어야 할) 후보자들 이름을 보니 이름 발음이 쉽지 않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다”며 “발음 실수에 대해 미리 사과드린다”고 하자 객석에서는 웃음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