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내 놀렸다’ 크리스 록 뺨 때려…윌 스미스에 영화인들 비판 봇물

27일 배우 윌 스미스가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있다.  [로이터]

27일 배우 윌 스미스가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있다. [로이터]

할리우드 영화계 인사들이 28일 윌 스미스의 아카데미 시상식 폭행 사건을 공개 비판했다.
 
영화 전문 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등에 따르면 배우와 감독들은 소셜미디어(SNS)에 글을 올려 스미스의 반성을 촉구했다.
 
스미스는 전날 오스카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상 시상자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이 탈모 증상을 앓는 자신의 아내(제이다 핑킷 스미스)를 놀리는 농담을 하자 갑자기 무대에 올라 록의 뺨을 때리는 초유의 사건을 일으켰다.
 
원로 여배우 미아 패로는 이 폭행 사건에 대해 “오스카의 가장 추악한 순간”이라며 “단지 가벼운 농담이었고, 그건 록이 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스타워즈 시리즈에서 루크 스카이워커를 연기한 마크 해밀도 ‘역대 가장 추악한 오스카의 순간’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면서 스미스의 폭행을 꼬집었다.
 
코미디언 겸 감독 저드 애퍼타우는 “자기도취증이자 절제력을 상실한 폭력”이라며 “록은 죽을 수도 있었다. 스미스가 미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흑인 여배우 우피 골드버그는 ABC 방송 ‘더뷰’ 코너에서 “스미스가 과잉반응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스미스의 폭행을 옹호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스미스 아내와 영화 작업을 함께했던 흑인 여배우 티퍼니 해디시는 “흑인 남성이 아내를 옹호하는 모습은 나에게 큰 의미였다. 내가 본 것 중 가장 아름다웠다”며 “남편은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관계기사 22면〉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