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PWS 톡톡] 광동 ‘EEND’ 노태영, “‘그랜드 파이널’에선 침착함 길러야”

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 제공.


[OSEN=임재형 기자] 광동이 2위와 엄청난 격차를 내면서 종합 1위로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했다. 광동의 ‘EEND’ 노태영은 ‘그랜드 파이널’을 대비해 “침착함을 기르겠다. 결정적인 순간의 실수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동은 27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2022 펍지 위클리 시리즈(이하 PWS)’ 페이즈1 위클리 파이널 4주 2일차까지 총점 324점(202킬)을 획득하면서 1위로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했다. 광동과 함께 ‘그랜드 파이널’ 진출을 확정한 한국 팀은 다나와, 오피지지, 젠지, 이엠텍, 기블리, 마루 게이밍, 담원, ATA, 베로니카7이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노태영은 위클리 파이널 종합 1위 성적에 대해 “더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노태영은 “좋은 경험이었다. 4주 간 꾸준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더 완벽해지고 싶다. ‘그랜드 파이널’에서도 높은 성적 낼 수 있도록 보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4주차에서는 해외 팀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특히 도넛 USG는 4주차 우승을 차지하면서 종합 3위에 안착했다. 이에 대해 노태영은 “도넛 USG가 깔끔한 운영을 준비했다. 하지만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기 때문에 ‘그랜드 파이널’에선 크게 경계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랜드 파이널’을 맞아 광동이 보완해야 할 부분에 대해 노태영은 ‘결정적인 순간의 침착함’을 꼽았다. 노태영은 “결정적인 순간에 실수가 잦은 것 같다. 그런 부분을 잘 보완하겠다”며 “‘그랜드 파이널’ 우승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