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쎈 인터뷰] 디알엑스 편선호 감독 “전세계 상향평준화, 많은 노력 필요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상암, 임재형 기자] 디알엑스가 강팀 온슬레이어스를 상대로 ‘체급 차이’를 선보이면서 2022년 첫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편선호 감독은 전세계 ‘발로란트’ e스포츠 팀의 실력이 전체적으로 상승했다고 전망하며 “우승하기 위해선 정말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디알엑스는 27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2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발로란트 챌린저스)’ 스테이지1 그랜드 파이널 온슬레이어스와 경기서 3-0(14-12, 13-4, 13-2)으로 꺾고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이번 우승으로 디알엑스는 2022년 한국 첫 대회 챔피언 타이틀과 상금 3000만 원을 획득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편선호 감독은 먼저 우승과 아이슬란드행에 대해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편선호 감독은 “다시 국제무대에 나선 만큼 열심히 노력해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디알엑스는 국제대회 ‘2022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마스터스’ 스테이지1에 한국 대표로 출전할 자격을 확보했다. 마스터스 스테이지1은 오는 4월 10일부터 4월 24일까지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편선호 감독은 인게임 오더인 ‘제스트’ 김기석의 적응에 중점을 뒀다. 편선호 감독은 “인게임 오더 변경에도 김기석 선수가 빨리 적응했다. 오늘도 경기 중반 오더를 굉장히 잘해 MVP로 뽑고 싶다”며 “플레이오프 패치에 녹아들기 위해 노력한 것도 우승에 큰 기여를 했다”고 밝혔다.

2, 3세트 디알엑스는 피스톨 라운드 승리로 확실하게 주도권을 잡고 온슬레이어스를 압박했다. 편선호 감독은 “우리가 피스톨 라운드에서 약했던 것은 사실이다. 권순우 코치가 전담해 이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다”며 “결과가 좋아 만족한다. 선수들도 즉흥적인 대처를 깔끔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결승전에서 디알엑스는 그간 선호하지 않았던 ‘프랙처’ 전장에서 승리했다. 특정 전장에서 약하다는 이미지를 벗기 위해 디알엑스는 꾸준히 노력했다고 한다. 편선호 감독은 “꾸준한 연습으로 ‘프랙처’ 전장의 실력을 끌어올렸다. 항상 자신이 있는 상태였다”며 “결승전 비장의 무기로 남겨뒀다. 굳이 정규 시즌에서 보여줄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다시 한국 최강 자리에 올라섰지만 국제 무대에서 디알엑스는 도전자다. 편선호 감독은 올해 전 세계 ‘발로란트’ e스포츠 팀들이 상향 평준화돼 더욱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예측했다. 편선호 감독은 “이번 국제무대엔 신생팀들이 많이 올라왔다. 세계적으로 실력이 상향평준화됐다”며 “다들 정말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회 전까지 정말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